베리타스

SNS에 이재명 신천지 허위글 유포한 50대 벌금형

입력 Oct 04, 2020 01:35 PM KST
jaemyoung
(Photo : ⓒ베리타스 DB)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신천지 교인으로 지칭한 허위 글을 트위터에 게시한 5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4일 밝혔다.

보도에 의하면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A(54)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월26일 오후 본인 사무실 안에서 휴대전화로 트위터에 접속한 뒤 '이재명이가 신천지 과천소속 교인이래요. 자기 명단 없애버리려고 정부 말 안 듣고 먼저 들어간 거랍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경찰은 신천지 관련 허위정보 유포에 대한 수사 의뢰 요청을 받고 A씨를 불러 조사했고 법원은 피고인의 법정진술과 경찰 피의자 신문조서 등을 근거로 벌금형을 선고했다.

오피니언

기고

성경이 말하는 방언(13)

"어떤 기도원 원장은 "개(犬)도 방언을 하는데,.... 방언도 못하는 주제에,....."라는 막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한국에서 목회하는 어떤 부흥사 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