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총, "정인아 미안해, 참담하고 부끄럽다"
7일 성명서 "기독교 가정에서 일어난 사고에 한없는 미안함"

입력 Jan 08, 2021 07:56 AM KST
jungin_03
(Photo : ⓒ송길원 목사 페이스북)
▲지구촌교회 이동원 원로목사가 정인이게 용서를 구한다며 남기고 간 추모 화환.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7일 '정인아 미안해, 참담하고 부끄럽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한교총은 "생후 6개월 만에 입양되고, 입양된 가정에서 10개월 만에 폭력으로 의심되는 행동으로 생을 마감하며, 16개월의 짧은 인생에서 두 번 버려진 정인이의 죽음 앞에 참담함과 부끄러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이어지고 있는 생명경시 풍조와 연관된 가정내 아동 폭력이 보여주는 인간의 이중성과 악의 평범성에 대하여 가슴을 후비며 절망한다"며 "동시에 그 누구도 악행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새삼 고백하며, 정인이의 죽음 앞에 아파하는 이들과 아파하며, 분노하는 이들과 함께 분노한다"고 했다.

또 "얼마나 더 많은 실패를 경험해야 건강한 가정을 지키는 것이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는 가장 소중한 의무임을 알게 될까? 얼마나 더 많은 생명이 희생되어야 죽을 듯 달려가는 경쟁을 멈추고, 작은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게 될까?"라고 반문하며 "우리는 생명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고 믿으며, 저항할 수 없는 아이들이 보호받지 못하는 나라는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분명히 했다.

한교총은 그러면서 "기독교 가정에서 일어난 이번 사고에 대하여, 한없는 미안함과 부끄러움을 가슴에 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힘쓸 것을 다짐한다"며 "일차적으로 이번 사건과 직간접으로 연결된 모든 기관은 재발 방지를 위하여 확실한 마무리, 사고 예방 대책을 수립하는데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는 관련입법을 통해 더욱 세밀하게 법적 안전망을 구축하고, 교육 관련자들은 모든 사회 구성원이 생명을 존중하며 공존할 수 있는 세계관을 가르치며 기업과 일터는 경쟁과 적자생존을 넘어서 심적 안정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교회는 영적으로 치유하며 보살피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무신론자"라는 말에 왜 기독교인들은 불안과 공포와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가?

"성서는 과학 교과서가 아니다. 예수와 성서 저자들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같은 생각을 상상조차도 못했다. 식물이나 동물 및 인간의 생명에 대한 고대의 지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