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국이협, 일부언론 교회 및 선교단체 마녀사냥식 보도 자제 촉구
모니터링 강화 법적 조치 등 강력 대처 할 것

입력 Jan 29, 2021 09:12 PM KST
corona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일부 언론이 교회발 집단 확진을 강도 높게 비판하자 국이협은 29일 입장문을 내고 마녀사냥식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위 사진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는 장면.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국제기독교이단대책협의회(대표회장 임준식 목사, 이하 국이협)가 한국교회와 선교단체에 대한 일부 언론의 마녀사냥식 보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코로나19 사태 속 교회 및 선교단체발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지적하며 법적 대응도 예고한 것.

국이협은 29일 '현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내고 "우리는 지난 1여 간 이어져 온 코로나 팬테믹으로 인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 등 소시민들의 코로나를 극복하려는 피눈물 나는 노력과 방역 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응원을 보낸다"고 전제한 후 "최근 인터콥 선교회를 위시한 일부 교회 등에서 본의 아니게 코로나 확진자들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대다수의 종교 시설들은 그동안 선제적으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 왔다는 사실을 상기해 주시기 바라며 앞으로도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여 지역사회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다"고 밝혔다.

국이협은 또 "작금의 사태에 대한 언론들의 마녀사냥식 보도 행태는 그동안 순기능을 많이 발휘해온 한국교회와 선교단체의 본질을 왜곡하고 갈등을 유발시키는 일로서 악의적인 보도나 허위 과장 보도는 삼가 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본 협의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방역에 비협조적인 종교 시설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계도 할 것"이라며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해 법적인 조치로 한국교회의 위상을 되찾고 회복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이협은 "인터콥 선교회에 진상조사단을 파견하여 이번 사태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파악해 지도 감독하겠다"며 "무분별한 추측과 오해를 해소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3)

"만일 누구든지 자기를 선지자나 혹은 신령한 자로 생각하거든"이라는 표현에서는, 당시 고린도교회에서 스스로 선지자임을 자처하면서 예언을 하거나 특별한 은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