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29개 교회로 분립해도 괜찮아
21일 주일예배 설교서 "하나님은 비효율로 일하셔" 강조

입력 Mar 22, 2021 07:50 AM KST
leechansu
(Photo : ⓒ분당우리교회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21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일만성도파송운동과 관련해 외부교회 출신으로 청빙된 한 목회자가 개인 사정으로 맡기로 했던 담임직에서 물러나게 됐다고 밝혔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21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일만성도파송운동과 관련해 외부교회 출신으로 청빙된 한 목회자가 개인 사정으로 맡기로 했던 담임직에서 물러나게 됐다고 밝혔다. 공석이 된 목회자가 생겨 당초 올해부터 과도기를 거쳐 내년 본격화될 30개 교회 분립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그러나 이 목사는 공석이 된 교회 담임목사를 섣부르게 청빙하는 것을 포기하고 준비된 29개 교회만 분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30개로 분립하려 했는데 모양이 이상해졌다"면서 "눈물로 기도했다. 하나님께 30이라는 숫자가 우상이 되길 원치 않는다"고 했다.

이 목사는 "이게 좀 담임목사 중에 왔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라고 생각도 했다"면서도 "그러나 열번 물어도 제가 내린 결론은 하나였다. 젊은 부목사들 중에서 청빙을 하기로 한 것을 단 한번도 후회를 한 적이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그것이 하나님이 일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그에 의하면 죄성을 가진 인간은 거목을 심는 이미지를 갖지만 하나님은 거목을 가져다가 하나님 나라 운동의 초석으로 삼지 않고 작고 미천한 씨앗으로 그 출발을 알렸다.

그는 "일만성도파송운동 모든 교회들은 거목이 와가지고 성도들을 섬기는 게 아니라 같이 성장하는 교회"라며 "담임목사도 점점 성장하고 성도들도 같이 성장하고 이런 꿈을 꾼다. 이게 하나님의 이미지다. 이게 하나님의 일하심이다. 하나님은 씨앗을 심으신다"고 했다.

또 이 목사에 의하면 하나님은 옥토밭에만 씨를 뿌리지 않고 돌짝밭에도 가시덤불에도 길가에도 뿌리셨다. 이 목사는 하나님이 이처럼 비효율적으로 일을 하셨기 때문에 자기 같은 돌짝밭에도 씨가 뿌려질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만성도파송운동을 기점으로 자신은 하나의 밀알이 되어 29개 교회와 각 교회 담임목사가 든든히 세워지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