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美 종교계 연대, 바이든 대통령에 대북정책 제안"
감리교, 성공회, 장로교 등 개신교와 천주교, 정교회, 불교 등 美 종교계 연대 서신 발송

입력 Apr 08, 2021 06:09 PM KST
ncck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이홍정 NCCK 총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미국 종교계가 연대하여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북정책을 제안하는 서신을 8일(한국시간) 발송한다"고 이날 밝혔다.

NCCK는 "감리교, 성공회, 장로교 등 개신교와 천주교, 정교회, 불교 등 미국 종교계는 서신에서 기존의 대북정책인 '고립과 최대 압박' 전술을 '대화와 관여'로 전환하여 북미관계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했다.

NCCK에 따르면 미국 종교계는 대북정책 검토에 있어 최우선적으로 고려할 사항들로 ▷종전선언은 비핵화를 추구하기 위해 필요한 안전보장과 새로운 관계를 향한 필수적인 첫걸음이 될 것 ▷점진적이고 단계별 조치가 뒤 따르는 비핵화 ▷인도주의적 요구에 응할 수 있는 신뢰구축 조치 지원 ▷외교적 해결을 우선시하고 대규모 군사 훈련, 적대적인 언사 또는 관여 정책을 거부하는 것 등 외교적 관여를 복잡하게 만드는 행동을 피할 것 ▷한국의 관여정책을 저해하는 일방적인 행동을 피하고, 대신 평화적인 미래를 함께 결정할 수 있도록 한반도 주민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 등을 제시했다.

NCCK는 이어 "전 세계의 종교 지도자들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인 대화와 평화체제를 줄 곧 촉구해 왔다며, 새롭게 출범한 바이든 정부가 북한과의 지속적인 대화와 교류가 의미 있는 변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희망으로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를 지속적으로 증진하기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죽었다 다시 살아나서 영원히 살려는 망상

"문자적으로 성서를 읽고 직역적으로 맹신하는 기독교 신자들은 죽었던 예수가 다시 살아나서 승천했다는 "낡고 무의미한 거짓말"에 속아서 여전히 교회에 열심히 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