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한국교회 선거철 잘못된 관행 지적
19일 주일예배 설교서, "예배 시간 정치 인사 인사시키지 말아야"

입력 Dec 20, 2021 07:04 AM KST
bundang
(Photo : ⓒ분당우리교회)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선거철 한국교회의 잘못된 관행을 뜯어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선거철 한국교회의 잘못된 관행을 뜯어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목사는 19일 주일예배 설교 중 유력한 정치 인사들이 교회를 방문했을 때 교회에서 관행처럼 예배 중 그들을 인사시키는 행위에 대해 "그런 엄한 짓을 어떻게 하느냐? 말이나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목사는 "예배는 하나님이 일어서는 시간인 줄 믿으시기 바란다"며 "예배는 하나님만 말고는 설교하는 목사인 저조차도 다 가리워지고...예수 믿는다고 찍어서 참 실패한 거 여러번 겪었으면서 왜 그러느냐"고 했다.

이날 '기준이 없는 교회는 교회가 아니다(아모스 7:7-9)'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이 목사는 이재명 후보 제적 관련 내용을 다시금 언급하기도 했다. 이 목사는 "오늘날 우리나라에 일어나는 너무 많은 일들을 보면서 두렵다"며 "기준 없는 신앙생활과 자기 나름대로의 열심, 교회를 이념의 장으로, 복음보다 더 중요한 것으로 만들어 전국 모든 목회자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크리스천들이 하나님 기준에 역행하는 '잘못된 관행'을 철폐해야 한다"며 "제가 모 후보 출석과 제적 여부를 묻는 많은 기자들과 사람들의 질문 속에서, 아무리 설명해도 믿지를 않는다고 지난 주에 말씀드리지 않았나"고 했다.

그러면서 "'제적'이라는 이름이 너무 강하다는 생각도 있지만, 교구 목사님과 전도사님들이 정기적으로 제적을 하는 것은 파문을 시키는 게 아니다"며 "해외에 가시거나 다른 교회로 옮기시거나 이런저런 이유로 장기간 연락이 두절돼 우리 교회 교인으로 정기적 신앙생활을 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목사는 "제적은 나쁜 것도 좋은 것도 아니다. 과정에서 착오가 있으면 금방 교정해 드린다. 해외에 갔다가 다시 오시면 복귀시킨다"며 "복귀시킬 것을 왜 제적시키냐고 하시는데, 옥한흠 목사님 말씀처럼 허수를 없애고 싶어서다. 출석이 2만 명인데, 등록 성도가 15만 명이면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목사는 "지난 3년간 보수라는 분들한테 욕을 바가지로 먹었는데, 지난 2주간 진보라는 분들한테..., 지지자들이 교회로 찾아오고 그랬다"며 "욕 먹어도 계속 이럴 것이다. 유력하면 10년간 안 와도 등록해 놓고 대선 후보가 있다고 떠들고, 평범한 성도들은 칼같이 자른다면 하나님의 다림줄이 없는 교회"라고 말했다.

이 목사는 특히 "예수 믿는 사람이라고 찍었지만, 여러 번 실패하지 않았나. 좌파 교회니 우파 교회니 하는 것이 부끄럽다"며 "1천만 8백만 이런 허상에서 벗어나, 그저 주님 앞에 산 위에서 동네에 빛을 비추는 등불 같은 존재, 실상이 되자. 모든 크리스천들이 허수와 허상, 허세라는 3허(虛) 대신 하나님의 다림줄을 인식하며, 목사냐 장로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내가 만든 다림줄을 다 꺾고 하나님의 다림줄로 무장하는 성도님들 되시면 좋겠다"고 권면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경재 칼럼] 가상현실과 삶의 철학: 베르그송, 딜타이, 함석헌을 중심으로

"오늘의 칼럼에서 주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삶의 철학(Philosopie der Lebens)" 이다. 필자는 솔직히 말해서 컴퓨터 문명에서 뒤쳐진, 그래서 활자문명과 아날로그적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