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재웅 이사장, 한국교회 연합운동 잘못된 관행 지적
자서전 『역사가 내민 손 잡고』 펴낸 안재웅 Y연맹유지재단 이사장 인터뷰(하)

입력 Dec 27, 2021 12:12 AM KST
ahn
(Photo : ⓒ안재웅 이사장 제공)
▲왼쪽부터 곽영훈 박사(사람과 환경 그룹 회장), 안재웅 이사장, 윤보선 대통령 장남 윤상구 박사

"서비스 에이전시 본분 망각한 채 바게닝 파워에만 골몰"

안재웅 Y연맹유지재단 이사장은 에큐메니칼 운동의 정점에서 사역을 한 경력을 지닌 인물이다. 그는 2000년대 아시아기독교교회협의회(CCA) 총무로 아시아 에큐메니칼 운동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활약한 바 있다. 에큐메니칼 운동의 본질을 흩어져 있는 교회 무브먼트를 한데 모으는 연합 운동이라고 확인한 그는 오늘날 한국교회 연합운동이 바게닝 파워(bargaining power)를 키우는데에 혈안이 되어 정작 서비스 에이전시라는 본분을 망각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말하자면 한국교회 연합운동에서 회원 교회를 위해 봉사하는 정신은 사라지고 연합기관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정부를 상대하는 등의 교섭력 강화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안재웅 이사장은 "협동조합이 됐든 신협이 됐든 조합원이 되는 것은 일차적으로는 조합원에게 봉사하는 것 아닌가"라며 "그리고나서 이득이 나면 공유하는 게 조합. 아주 간단한 이해 아니겠나. 마찬가지로 교회 연합 운동은 일차적으로 멤버십, 회원 교단과 교회에 서비스하는 것이 연합 운동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한국교회 연합운동 행태를 보면 연합운동을 조직의 힘으로만 보고 바게닝 파워에만 관심이 쏠려 있다. 연합운동 지도자라는 사람들이 누가 정부를 상대하고 누가 청와대를 가서 (정부를)상대하느냐에 정신이 없는 것 같다. 연합운동을 바게닝 파워 그룹을 만들려는 것은 연합운동의 본질을 오해하는 것이고 잘못돼도 너무 잘못된 관행이다"라고 주장했다. 최근 공동대표회장제에서 1인 대표회장 체제로 전환한 한국교회총연합회를 겨냥한 지적으로 보인다.

안재웅 이사장은 "연한운동 지도자들은 멤버십을 위해 어떻게 서비스 할 것인가를 프라이오리티로 삼고 이것을 잘 정리해서 일차적으로 교회를 또 사회를 위한 봉사에 신경을 쓰다보면 바게닝 파워에 관심을 가질 시간도 없고 여력도 없어진다. 바게닝 파워에 몰두할 때가 아니라 교회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는가를 열심히 논의 해야할 때다"라고 덧붙였다.

한교총의 연합운동 문제를 지적한 데 이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의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예배 참석 사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피력했다. 안재웅 이사장은 "사람은 누구나 잘못할 수 있다. 그러나 잘못을 통해 배워야 한다"면서 "협의회라는 단체의 성격에서 총무의 역할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단 지도자들로부터 각종 사안에 대해 협의를 이끌어 내고 협의된 사항을 효율적으로 집행하는 것이 총무가 할 일이라는 설명이다.

안 이사장은 "교단 지도부와 충분한 협의 없이 총무가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예배에 참석한 것은 부적절했다"며 "장례예배 참석을 마음에 굳혔다면 조문만 하고 돌아올 일이었다. 그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난하고 또 그것이 매스컴을 타면 NCCK의 도덕적 권위를 내세울 수 있을 것이라는 오판이 있었던 것 같았다. 하지만 예상이 빗나갔다. NCCK가 힘겹게 쌓아올린 모랄 오소리티(Moral Authority)가 오히려 깎이는 결과가 초래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총무가 교단 지도력과 긴밀히 협의하고 논의된 사항들을 효율적으로 집행하면 할수록 협의회 일들이 잘 풀리나 반대로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을 경우 협의회의 모든 일들이 삐걱거리기 마련이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세계교회협의회(WCC)를 둘러싼 해묵은 논쟁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안재웅 이사장은 WCC 유관 기관인 CCA 총무를 지낸 바 있다. "WCC가 용공"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는 2차 세계 대전 전후의 맥락을 짚으며 당시 WCC의 주요 아젠다가 자유세계와 사회주의세계와의 대화였다고 운을 뗐다.

안 이사장은 그러면서 "하나님은 자유 세계에만 계시고 자유 세계만 관장하실리가 없지 않은가?"라며 "무소 부재하신 하나님은 자유 세계 뿐 아니라 사회주의 세계에도 계시며 섭리 가운데 역사하신다. 자유 세계에만 하나님이 계시다고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전했다.

사회주의 국가의 교회들을 WCC가 멤버십으로 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역시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체제가 다른 사회에 살고 있지만 하나님을 믿는 이들 사이에 얼마든지 대화는 가능하다는 낙관적 전망 아래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라도 오히려 체제가 다른 그리스도인들 사이에서 더 깊은 대화와 협력을 전개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WCC 종교다원주의 논쟁에 대해서도 역시 이웃종교와의 "대화"를 강조했다. 안재웅 이사장은 "다종교의 문제는 삶의 현실의 문제다"라며 "내 이웃의 종교를 부정하는 행위는 마치 이웃을 부정하는 것이나 다를 바가 없다. 내 이웃과 더불어 살기 위해서라도 이웃의 종교를 인정하고 대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종교다원주의란 구원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오르는 길이 여러 갈래가 있다는 주장으로 정리할 수 있다. 종교인들의 인생 여정을 이렇듯 구원을 향한 등반으로 묘사했을 때 안 이사장은 "적어도 등반을 하는 이웃에게 네가 올라가는 길은 틀렸으니 내려가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다만 "이웃이 한 가지의 길만 고집할 경우 왜 그 길로만 오르려 하느냐 이런 길도 있다. 그 길은 이런 교리가 있다고 소개할 수는 있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