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1세대 인권변호사' 고 한승헌 권사 애도
"고난받는 이들의 목소리이자 시대의 등불이었다"

입력 Apr 22, 2022 05:37 PM KST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가 지난 20일 향년 88세로 소천한 '1세대 인권변호사' 한승헌 권사에 대해 '고난 받는 이들의 목소리: 故 한승헌 변호사님의 영원한 안식을 빕니다'라는 제목의 애도 메시지를 발표했다.

NCCK는 "한승헌 변호사님께서 지난 4월 20일, 향년 88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는 소식에 비통함과 위로의 마음을 담아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故 한승헌 변호사님은 1세대 인권 변호사로서 엄혹하던 군사정권 시절 민청학련, 동백림 간첩단 사건,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등 대표적 시국사건을 변론하며 억울한 이들을 대변하고 진실을 밝히는 일에 헌신하셨다"며 "1988년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창립을 주도하고, 고난 받는 이들의 벗이 되어주심으로써 우리 사회가 걸어온 민주화의 여정에 큰 족적을 남기셨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1974년 NCCK 인권위원회 창립 당시 법조 전문위원으로서 초기 부위원장을 역임하며 한국교회 인권운동의 기틀을 마련하셨다"며 "1989년에는 분단의 장벽을 넘어 남북 화해의 물꼬를 튼 문익환 목사의 변호인단을 맡아 국가보안법을 무기 삼아 한반도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세력에 맞서 화해와 통일을 외치셨다"고 덧붙였다.

NCCK는 "고난받는 이들의 목소리이자 시대의 등불이 되어주신 故 한승헌 변호사님의 업적과 헌신을 기억하며 고인께서 하나님의 품 안에서 영원히 안식하시기를 기도한다"며 "큰 슬픔 가운데 있는 유가족들께도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빈다(계 14:13)"고 전했다.

한편 한승헌 변호사는 동백림 간첩단' 사건, '민청학련' 사건 등 시국 사건들의 변론을 맡아 인권 변호사로 활약했고 198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내란음모 사건 당시 공범으로 몰려 투옥되기도 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