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화여대 대학교회, 동해안 및 우크라 피해 지원

입력 Jun 14, 2022 08:28 PM KST
ewha
(Photo : ⓒ대한적십자사 제공)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장윤재 이화여대 대학교회 담임목사, 전경미 이화여대 대학교회 교우(교인 대표),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담임목사 장윤재, 이하 이화대학교회)는 지난 12일 동해안 산불 피해 복구 및 우크라이나 인도적 지원 성금 1천6백4십만 원을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 이하 한적)에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이번 성금은 지난 부활절에 이화대학교회 성도들의 감사헌금으로 마련됐으며, 동해안 산불 피해 복구 성금 798만 원과 우크라이나 인도적 지원 성금 842만 원, 총 1,640만 원이 모금되었다. 전달된 성금은 경북·강원 산불 피해 지역 이재민 지원과 소실된 산림 복원, 우크라이나 피란민 인도적 지원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동해안 및 우크라 피해를 지원한 이화대학교회는 1935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대학교회로, 예배뿐만 아니라 교육, 봉사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장윤재 이화대학교회 담임 목사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내외 이웃을 위해 성도들이 조금이나마 마음을 모아 기부하게 되었다"며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주민들과 우크라이나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신희영 한적 회장은 "이화대학교회의 따뜻한 나눔 실천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대한적십자사는 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과 인도적 위기에 놓인 우크라이나 피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3):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이 유지되는 한 신은 인간의 자기 대상화를 통해 인격적인 신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데 이는 인간과 신의 유사성을 토대로 한 인격주의적 신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