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장공에게 자유는 구원의 다른 이름이었다"
박종화 목사, 13일 '장공 김재준 목사: 장공과 한신과 기장의 미래' 주제 강연

입력 Oct 14, 2022 11:35 AM KST
parkjonghwa
(Photo : ⓒ베리타스 DB)
▲박종화 목사

"한신의 '자유'는 출발부터 해방과 구속을 담은 자유였다"

한신대 신학대학원과 장공김재준목사기념사업회가 공동주관해 진행되는 '한신을 만든 사람들'이란 제하의 '한신 목요강좌'가 13일 열린 가운데 강사로 나선 박종화 목사(장공기념사업회 이사장)가 '장공 김재준 목사: 장공과 한신과 기장의 미래'라는 주제로 장공의 삶과 신앙 그리고 신학을 조명하던 중 장공의 성육신 신학에 주목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목사는 장공의 성육신 신학에 대해 "죄와 죽음을 정점으로 하는 모든 속박과 불의에서 인간을 해방시켜 영원한 생명의 세계로 해방시키시는 '구원'이 핵심이다"라며 "'자유'는 바로 이런 구원의 다른 이름이다. 명동촌에서 시작한 이 자유의 운동은 한신동산에서 '신학함의 자유'로 승계 발전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신의 '자유'는 출발부터 해방과 구속을 담는 자유이다. 동시에 이 자유는 자신만의 이기주의적 자유가 아니라 이웃 앞에서의 자유이다"라며 "이는 '공동체적 자유'이며 '애큐메니칼 자유'다. 이 자유가 한신의 커리큘럼 속에, '신학 함' 속에 깊고 넒게 스며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목사는 특히 "장공의 신학과 신앙고백은 '성육신 신학'이다. 장공 자신의 실존적 자화상이 그러하고, 그가 심혈을 기울인 한신이 그러하고, 몸으로 투여한 기장이 그러하다"며 "다만 장공은 성육신을 말하면서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인간화'를 본받자는 것이지, 거꾸로 인간의 신격화라는 각종 망발 현상을 애초부터 벼려야 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장공의 정신으로 손꼽히는 '자립-자조'와 '에큐메니칼 정신'에 대해 "한국교회의 근간으로 발전하면서 합의된 선교 관계의 새로운 틀이 마련되었다. 이런 관계의 협력 관계를 '파트너쉽'이라 명하며, 기장총회는 1974년 서독 서남지구 선교협의회와 베를린 선교협의회와 파트너쉽을 한국 최초로 맺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장은 오늘날의 고백교회 모습을 실현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지나간 70년대를 거치면서 '인권운동'이라 부르는 정치적 민주화 운동에 기장이 선두에 서서 '하나님 나라 만들기'에 진력한 역사는 고마운 자부심과 신앙적 보람이라 할 수 있겠다"며 "장공을 위시한 선각자들의 신학과 신앙 고백적 행동이 기장의 출발을 만든 것은 훗날의 이러한 하나님의 성육신 운동을 위함이었다는 고백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