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기고] 믿을 수 없이 깊은 두 마디: "예수께서 우셨다"

존 블룸(Jon Bloom)

anglicanchurch_02
(Photo : ⓒ베리타스 DB)
▲예수님은 나사로의 무덤 앞에서 우셨다. 부활할 것을 아셨는데 왜 우셨을까? 사진은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사제관 앞 기도처에 서 있는 고난 받는 예수상.

성경에서 제일 짧은 구절은 요한복음 11장 35절이다: "예수께서 우셨다." 그러나 이런 문법적인 단순성에도 불구하고 이 속에는 깊이를 알 수 없는 복잡한 의미가 들어 있다.

예수께서는 슬퍼하는 나사로의 누이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에 주위의 모든 문상객들을 둘러보고서는 우셨다. 충분히 자연스러워 보인다. 우리도 대부분 울었을 것이다.

하지만, 예수께서는 나사로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시키기 위해 베다니로 오셨다. 그분은 몇 분만 있으면 이 모든 울음이 놀라운 기쁨으로 변하고 눈물어린 웃음으로 변하게 될 것을 알고 계셨다. 그분은 문상객들이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최고의 소식을 갖고서 베다니로 오신 것이다.

그래서 혹자는 예수께서 그 폭풍 같은 슬픔 가운데서 확실하고 즐거운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분은 "비통히 여기시고"(요11:33) 우셨다. 왜 우셨는가?

한 가지 이유는 고통 받는 자들에 대해 예수께서 느끼신 깊은 공감 때문이다. 그분은 백부장의 종을 고친 것처럼(마8:13) 멀리서 치유의 말씀을 하지도 않으시고 베다니로 오실 때 지체하심(요11:6)으로써 나사로가 죽게 내버려 두셨다. 그분에게는 그렇게 할 만한 선하고 자비로우며 영광스러운 이유가 충분히 있기는 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분께서 그 일로 인한 고통을 가볍게 여기신 것은 아니다. "주께서 인생으로 고생하게 하시며 근심하게 하심은 본심이 아니시로다"(애3:33). 비록 예수께서는 궁극적으로 하나님 아버지께 최고의 영광을 돌릴 일을 선택하기는 하셨지만(요11:4) 나사로의 경우처럼 그 때문에 고통과 슬픔이 초래되기는 해도 그분께서 고통과 슬픔 자체를 즐기시지는 않는다. 그렇다. 그분은 우리의 약함을 동정하지 못하실 분이 아니다(히4:15). 그리고 그분은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형상"(골1:15)으로서 나사로의 무덤가에서 아버지 하나님께서 그분의 자녀들이 겪는 고통과 슬픔을 어떻게 느끼시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주셨다.

또 다른 이유로는, 예수께서는 죄의 참혹성 때문에 우셨다. 마귀의 일을 멸하러 이 세상에 오신(요일3:8) 하나님의 아들로서 그분은 죽음에 치명타를 날리고자 하셨다(고전15:26). 그러나 죄는 하나님을 심각하게 괴롭히고 죄의 삯인 사망(롬6:23)도 그러하다. 아담과 하와의 타락 이래로 그분은 죄의 무서운 파괴력을 견뎌오셨다. 죽음은 그분이 창조한 거의 모든 인간을 소멸시켰다(에녹과 엘리야는 유일한 예외로 성경에 기록되어 있다). 그 죽음이 나사로를 덮쳤고 완전히 끝나기도 전에 다시 한 번 더 죽음이 그를 덮치게 될 것이다. 분노와 소망의 눈물들이 슬퍼하는 예수의 눈물과 섞여 있었다.

세 번째 이유는 예수께서 나사로의 부활뿐만 아니라 그의 영생을 위해서 지불하셔야 할 대가가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십자가 수난이 앞으로 며칠 밖에 남지 않았는데 그 어느 누구도 그 내면의 아픔(눅12:50)을 알아주지 않았던 것이다. 그날 나사로가 부활한 것은 대가 없이 주어진 것처럼 보이고 나사로나 다른 모든 이들이 은혜의 선물로 경험했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공짜가 아니었다! 예수께서는 그 대가를 지불하기 위해 끔찍한 죽음을 당하셔야 했다. 가장 끔찍한 일은 십자가 수난(이 자체만으로도 상상이 되지 않을 만큼 끔찍하지만)이 아니었다. 그분은 아버지의 진노를 두려워하고 있었다. 예수께서는 죄를 몰랐지만 나사로의 죄와 그분을 믿거나 믿게 될 모든 사람들의 죄를 짊어지고 그들에게 하나님의 의로움을 베풀고자(고후5:21) 하셨다. 그분은 자신 앞에 놓여 있는 즐거움을 바라보았다(히12:2). 그러나 치러야 할 대가의 무게는 너무나 무거웠다.

네 번째 이유는 나사로를 부활시키는 것이 종교지도자들을 자극해서 마침내 그들이 자기를 죽게 만들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셨기 때문이다(요11:45-53). 이 설명에서 우리 대부분은 아버지 하나님께서 응답하실 것이라고 예수께서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신뢰하고 계셨다는 사실에 경악할 것이다. 우리는 그렇게 믿음이 적다. 만일 예수께서 고민을 했다면 그것은 하나님께서 응답하실 지의 여부에 관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응답하셨을 때 무슨 일이 벌어질 지에 관한 것이었을 것이다.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불러낸 것은 우리가 상상했을 법한 것과는 다른 종류의 결의를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나사로에게 생명을 돌려준 것이 예수 자신의 죽음을 초래한 것이다.

위에 제시된 대로 예수께서 나사로의 무덤에서 우셨던 이유들을 살펴볼 때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고통과 죽음을 어떻게 보고 계신지를 알 수 있다. 그분께서 우리를 그와 같은 일들로부터 구원하지 않으시는 이유는 의롭고도 영광스럽다. 하지만, 그 일들 가운데 그분은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고(시103:13), 죄가 불러온 참혹한 결과를 싫어하시며, 우리의 영원한 부활을 위한 대가를 완전히 지불하기 위해 우리가 알게 될 것보다 훨씬 더 큰 고통을 감당하셨다.

기사출처: http://www.biblestudytools.com/bible-study/topical-studies/jesus-wept.html

이인기 ihnklee@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사회봉사를 개교회 성장 도구로 삼아온 경우 많았다"

이승열 목사가 「기독교사상」 최근호(3월)에 기고한 '사회복지선교와 디아코니아'란 제목의 글에서 대부분의 교단 총회 직영 신학대학교의 교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한국 개신교...은총의 빈곤 초래"

칼빈주의 장로교 전통이 강한 한국 개신교가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탓에 '은총'에 대한 신학적 빈곤을 초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3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후위기 시대, 에너지 줄이는 것도 에너지 필요"

기후위기 시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배현주 박사(전 WCC 중앙위원, 전 부산장신대 교수)가 얼마 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바르트의 인간론, 자연과학적 인간 이해와 대립하지 않아"

바르트의 인간론을 기초로 인간 본성에 대한 자연의 신학적 이해를 시도한 연구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이용주 박사(숭실대, 부교수)는 최근에 발행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여성 혐오의 뿌리는 철학과 기독교 사상의 이원론"

여성 혐오와 여성 신학에 관한 논의를 통해 건강한 교회 공동체를 세우며 성서적인 교회론 확립을 모색한 연구 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조안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세속화와 신성화라는 이중의 덫에 걸린 한국교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목회와신학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최영 목사가 기장 회보 최신호에 실은 글에서 기장이 발표한 제7문서의 내용 중 교회론, 이른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정치를 외면하고 지상의 순례길 통과할 수 없어"

3월 NCCK '사건과 신학'에서는 4월 총선을 앞두고 '4월의 꽃, 총선'이란 주제를 다뤘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선거 참여와 정치 참여'란 제목의 글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하나님 형상은 인간우월주의로 전환될 수 없어"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가 '기후위기 시대의 신학적 인간 이해'란 제목의 연구논문을 최근 발표했습니다. 박 교수의 창조신학을 엿볼 수 있는 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독교가 물질 배제하고 내세만 추구해선 안돼"

장신대 김은혜 교수(실천신학)가 「신학과 실천」 최신호(2024년 2월)에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지구 신학의 형성을 위해 물질에 대한 신학적 반성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