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옥에서 나온 베드로를 보고 초대교회 권속들이 놀란 이유는..."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 19일 수요예배 설교서 전해

sung
(Photo :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

"만약에 여러분 대장암4기에 걸린 목사님을 위해 어떻게 기도하실건가요?"

지난 19일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가 수요예배 설교 중 성도들을 둘러보며 물었다. 이날 '어떤 삶도 어떤 길도 걸어가는 신자'(사도행전12:3-19)이란 제목의 설교에서 김 목사는 옥에 갇힌 베드로를 위해 간절히 기도했던 초대교회 권속들의 기도 내용을 살펴보면서 이 같은 예를 들며 말씀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김 목사는 여러 주석가들의 설명을 참조하면서 해당 주석가들의 입장이 본문에 대한 자신의 이해와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확인하며 본문에 감추어진 초대교회 권속들의 베드로를 향한 기도 내용이 무엇이었는지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기도의 자세도 중요하지만 기도의 내용이 더 중요함을 재차 일깨우며 초대교회 권속들의 기도 내용을 베드로가 앞서 갇혔던 때 초대교회 권속들이 했던 기도 내용에서 유추해 냈다. 그는 옥에 갇힌 베드로를 위해 기도했던 내용이 그때나 이번에나 동일했다고 보는 게 "논리적일 것"이라며 천사의 도움을 얻어 감옥에서 나온 베드로를 보고 당황한 초대교회 권속들의 모습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목사는 "옥에 갇혀 있는 사도 베드로에게 하나님 믿음 주시고 담대함 주셔서 그가 어떤 현실, 어떤 상황을 만났다 할지라도 흔들리지 않고 담대하고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종이 될 수 있게 해달라고. 그에게 믿음을 주시고 용기를 주시고 담력을 주시옵소서"라고 초대교회 권속들이 기도했을 것이라고 했다. 때문에 옥에서 나온 베드로가 문밖에 서 있다는 소식은 기대하지 않았던 예상 밖의 상황이었기 때문에 초대교회 권속들이 당황했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었다.

김 목사는 이어 "대장암 4기 이러면 '우리 목사님 살려주세요. 이런 기도보다 죽을 때 우리 목사님 주님을 부인하지 않고 담대히 잘 죽게 해 주옵소서' 그렇게 기도해야지 그게 믿음의 기도다. 그게 맞다"라고 했다.

이런 믿음의 기도가 가능한 것은 신자에게 있어서 삶과 죽음은 "똑같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김 목사는 "살아있는 동안 우리의 주님이신 그 분이 우리 죽음 이후에도 우리의 주님이 되셔서 우리를 다스리고 통치하고 있다"며 "나이를 먹으면서 여러분들에게 주어지는 가장 큰 은혜가 뭐가 돼야 되느냐. 죽는 것이 두렵지 않아야 된다"라고 말했다.

늙어서 병들어가는 것이 축복이라고도 했다. 김 목사는 "젊을 때는 죽는 게 두렵다. 움직이는 대로 다 된다. 그런데 팔도 아프고 몸도 아프고 하면서 점점 우리 마음에 이생에 대한 미련이 점점 사라지는 거 하나님이 우리에게 베푸신 은혜다"라며 "늙을수록 아파야 된다. 힘이 빠져야 된다. 기력이 사라져야 된다. 생의 의지가 꺾어야지 그게 은혜다. 팔십 구십 되도 산삼먹고 힘 계속 나면 곤란하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지수 admin@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