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하나님이 주신 경고" 심경 밝혀

입력 Jun 26, 2019 10:53 AM KST
leechansu
(Photo : ⓒ이찬수 목사 페이스북)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25일 교회 홈페이지에 올린 '치유와 회복을 바라며 드리는 글'에서 부목사 설교로 빚어진 사태를 되돌아보며 심경을 밝혔다.

이 목사는 이 글에서 "지난 6월 5일에 있었던 부목사의 수요 설교 이후로 지난 몇 주 동안 모두가 아픈 시간을 가졌다"며 "이제 그동안의 경위를 정리하고, 이후의 모든 일들을 아버지 하나님께 맡기려 한다"고 운을 뗐다.

이찬수 목사는 "이번 일로 한국교회가 분열되고 마음이 나누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하나로 뭉쳐도 싸워나가기가 버거운 현실이기에 용서와 용납을 통해 하나 되기를 기도한다. 논쟁이 멈추어지고 상처 입은 모든 분들이 치유되길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논란을 샀던 부목사에 대해 "잘 지도하겠다. 아직 젊은 사역자다. 비록 실수가 있고 연약한 부분이 있어도 그 중심에는 복음을 향한 열정과 믿음이 있다"며 "두 번에 걸쳐 진심으로 드린 사과를 긍휼한 마음으로 받아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일은 주권자 되시는 하나님이 허락하신 일"이라며 "특히 분당우리교회와 담임목사인 저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경고로 받는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저나 저희 교회의 부족한 부분을 점검하고 성장해 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유 여하를 떠나, 오해를 드린 원인 제공을 저희가 했기에 이 점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분당우리교회는 얼마 전 부목사의 동성애 관련 설교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해당 부목사는 동성애 비판 성도들을 '꼰대'로 표현하고 대세가 동성애 진영으로 넘어갔다고 표현했다. 이에 부목사는 지난 8일 교회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설교 중 '대세는 이미 넘어갔습니다' '동성애자를 비난하는 것은 소위 꼰대들의 이야기가 되어가고 있습니다'라는 말로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제 부족함의 결과"라고 밝히며 공개 사과한 바 있다.

분당우리교회는 예장합동 소속 교회로 해당 교단은 동성애를 강력히 반대하는 교단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교단 헌법에는 동성애자가 요청하는 집례를 거부하고 교회에서 추방할 수 있다는 조항도 포함돼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촛불이 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다

12일 다시 한 번 서초대로에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을 담은 기록 영상과 보도 사진엔 유난히 사랑의교회가 자주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