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경건한 힙합 비와이, 착한 래퍼 질문에..."난 착하지 않아"

입력 Jul 24, 2016 10:28 PM KST

# 비와이 힙합 쇼미더머니

by_10
(Photo : ⓒ비와이 페이스북)
▲경건한 랩퍼 비와이가 기도하고 있는 모습. 비와이는 자신이 래퍼가 되는 것이 신이 주신 꿈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예수쟁이' 가수 비와이의 경건한 힙합이 화제다. 시내 식당이든 카페든 어디를 가더라도 비와이의 힙합은 대세가 되어 배경음악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요즘 '대세' 비와이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예수가 내게 가르쳤던 것을 음악에 담았을 뿐인데 갑자기 모든 율법을 다 지켜야 하는 유대 사회에 들어온 기분"이라며 "나는 전도사가 아니다. 신앙을 가진 사람일 뿐이다. 착한 래퍼라는 이미지, 풀어야할 숙제가 됐다"고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비와이는 자신더러 "'착한 래퍼'라고 불리는데 마음에 드나"라는 질문에 "마음에 안 든다. 나, 착하지 않다. 요즘 시대에 착하다는 말은 바보 같다는 말과 같다. 앞으로 착한 랩만 써야 하나. 다양한 음악을 만들고 싶을 뿐이다. 나는 유혹에도 빠지고, 욕도 할 수 있는 인간"이라며 이렇게 답했다.

비와이는 이어 "래퍼가 신이 주신 꿈이라고 확신했고, 그 이후로 한 번도 흔들린 적이 없다"며 "이번 '쇼미더머니'로 어릴 적 꾸던 꿈을 다 이뤘다. 신념과 신앙을 대중에게 들려주고, 온라인 음원 차트 1위도 하고, 좋아하는 뮤지션 시아 준수와도 함께 작업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다음 꿈은 미국 진출"이라며 "사람들이 이런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 '비와이도 하는데 나라고 못하겠느냐'고"라고 덧붙였다. 비와이의 빌보드차트를 향한 도전이 결실을 얻기를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자수첩

'모름'의 지혜에 기대어 인생 그리고 신앙을 반추하다

"우리의 인생은 모름과 앎으로 둘러싸여 있다. 모름의 영역이 더 클까? 앎의 영역이 더 클까? 앎과 모름의 생리를 알고 있다면 두말할 나위 없이 모름의 영역이 더 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