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교회세습과 교회의 자기함몰

입력 Aug 10, 2018 01:48 PM KST
ms_0810
(Photo : ⓒ베리타스)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대해 총회재판국이 명성교회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간 교계의 우려가 무수히 제기되었지만 명성교회는 마치 고슴도치마냥 귀를 닫고 오로지 세습을 관철할 길만을 주시했다.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은 8월 7일 오후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청빙 결의가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대해 재판국이 명성교회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그간 교계의 우려가 무수히 제기되었지만 명성교회는 마치 고슴도치마냥 귀를 닫고 오로지 세습을 관철할 길만을 주시했다.

이것은 초지일관의 진리성을 입증한 결과가 아니라 복음에 기초한 교회를 함몰시키는 길이 될 수 있다. 복음은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질 것을 요구하지 않는가? 그런데 교회는 건물이 철옹성 같은 것처럼 그 요구를 아는 듯 모르는 듯, 어떤 경우는 아예 무시하는 듯 보인다. 그 아래의 땅 속에는 고슴도치가 굴을 파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르네 지라르, 한국 사회에 준 코드, 질투와 욕망의 삼각형

"<질투사회>는 지라르와 관련된 정치, 경제와 관한 분야이다. 많은 사람들이 피로사회 등으로 사회의 모습을 규정하고 있는데, 지라르는 욕망과 질투로 사회를 규정하..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코로나 위기에 "발상의 전환" 당부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발상의 전환"을 당부했습니다. 22일 현재 대구,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환자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