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황교안 장자연 사건 언급..."대통령 지시가 헌법 위에"

입력 Apr 28, 2019 05:24 AM KST

# 황교안 장자연

Hwang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개신교 협동전도사로 활동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장자연 관련 발언이 논란이다.

개신교 협동전도사로 활동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장자연 관련 발언이 논란이다. 황교안 대표는 27일 오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2차 집회에서 장자연 사건을 지목하며 "다 묻혔던 사건,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던 이 사건을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지시해도 되는 것이냐. 이게 법치냐"며 "대통령 지시가 헌법 위에 있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친문(친문재인) 인사가 문제가 있으면 다 덮어버리고 과거 정부 인사는 문제가 안 되는 것들도 문제로 만들어 모두 옥에 가둬놓고 있다"며 "이 나라는 수령국가 아니고 무엇이겠냐"라고도 했다.

황 대표는 앞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이용해 현 정권이 "독재의 마지막 퍼즐을 끼어 맞추려 하고 있다"는 강성 발언을 했다. 그는 "선수가 경기규칙을 마음대로 정하면 되겠느냐. 선거방식을 자기 마음대로 해도 되겠느냐"며 "이러니까 문재인 정부를 독재 정부라 하는 것이고 우리는 투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난 이틀간 패스트트랙 대치 국면에서 불거진 일들을 거론하며 "불법 사보임, 국회의장의 병상 결재, 법안 이메일 제출 등은 과거에 들어본 적도 없다"며 "우리는 이런 야만 행위를 통해 패스트트랙이 통과되지 않도록 국회에서 정의로운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