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장,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따른 지침 마련
각 교회에 손세정제 비치·공동활동 자제 권고

입력 Feb 04, 2020 11:08 AM KST
corona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교회도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예장통합에 이어 기장 총회도 3일 지침을 마련해 각 교회에 전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육순종 총회장)가 3일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교회 대응 지침을 마련했다. 앞서 예장통합도 교단 차원에서 대응 지침을 마련한 바 있다.

기장은 대응 지침에서 증상이 의심되는 경우 대외활동을 중단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먼저 상담하라고 조언했다. 또 지역별 진료소를 확인하고, 선별 진료소와 의료기관 방문시 해외여행 사실을 알리도록 했다.

기장은 소속 교회에 대해선 ▲ 손세정제 비치 ▲ 악수 대신 눈인사나 목례 혹은 손 흔드는 방식으로 친교 ▲ 병원 심방의 경우 인원 최소화 ▲ 공동식사 등 단체 활동 자제 등의 지침을 내렸다. 또 질병관리본부의 예방수칙 포스터를 내려 받아 교회당 곳곳에 붙이도록 권고했다.

이어 허위정보, 그리고 발병지인 중국과 중국인에 대한 혐오를 경계하도록 하는 한편, 우리나라에 온 교민이나 환자에 대한 배제 역시 경계할 것을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