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에 "헌금일 뿐"

입력 Feb 04, 2020 03:37 PM KST
je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에 재선된 전광훈 목사가 3일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출석해 8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나왔다. 전 목사는 경찰서를 나서며 대기 중이던 복수의 소식통을 향해 "(기부금이 아니라) 헌금을 받은 것 뿐"이라며 "그렇게 들어온 돈의 사용처를 알지도 못한다. 연말에 한 번 보고받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광화문에서 연설하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는 게 왜 사전 선거운동이냐"고 반박했으며 내란선동 혐의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 내란죄부터 수사하라"고 맞받아쳤다.

아울러 "지금까지 해온 애국운동을 계속할 것"이라며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기총)대표회장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신천지와의 인연

"제가 언젠가 '신천지야 오라 변론하자'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지요.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 겁니다. 사실, 저는 그때까지 약간 낭만적인 입장이었어요. "신천지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