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에 "헌금일 뿐"

입력 Feb 04, 2020 03:37 PM KST
jeon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에 재선된 전광훈 목사가 3일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출석해 8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나왔다. 전 목사는 경찰서를 나서며 대기 중이던 복수의 소식통을 향해 "(기부금이 아니라) 헌금을 받은 것 뿐"이라며 "그렇게 들어온 돈의 사용처를 알지도 못한다. 연말에 한 번 보고받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광화문에서 연설하다 정치적인 얘기를 하는 게 왜 사전 선거운동이냐"고 반박했으며 내란선동 혐의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 내란죄부터 수사하라"고 맞받아쳤다.

아울러 "지금까지 해온 애국운동을 계속할 것"이라며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기총)대표회장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내가 걸어가야 하는 길

"욕심 중 하나가 사람 욕심이 있습니다. 사람에 대한 욕심이 무슨 문제가 될 수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람에 대한 욕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다른 동기가 숨..

많이 본 기사

"교회, 기본과 원칙에서 멀어져 비리의 온상 돼"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다. 본지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의 오늘의 현실을 진단하고 시급한 개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