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윤실, “각 교단 총회, 희망 보다 큰 짐 던져”
24일 논평 내고 보수 장로교단 총회 유감 표시

입력 Sep 25, 2020 12:31 PM KST

ms

(Photo : © 통합목회자연대 )
이번 주 열린 보수 장로교단 총회가 빈축을 사고 있다. 예장통합 교단의 경우 105회기 총회 신임 총회장인 신정호 목사는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의 본회의 논의에 미온적인 입장으로 일관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번 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합동·백석 등 주요 보수 장로교단 총회가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가운데, 총회 의사결정에 비판의 목소리가 잇다르고 있다.

먼저 예장통합 교단의 경우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 의사결정을 정치부와 임원회로 넘긴데 대해 명성교회와 통합 교단 내부에서 소송마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 나왔다. 또 다른 보수 장로교단인 예장합동 교단은 여성안수를 불허하면서 반발을 샀다.

통합과 합동 교단은 극우 정치행보로 물의를 일으킨 전광훈 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의 이단성 지적을 임원회에 넘겼다. 예장백석의 경우 설립자 장종현 총회장을 2019년에 이어 올해 다시 총회장으로 추대했다.

이에 대해 개신교 시민단체인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실망감을 표시했다. 기윤실은 24일자 논평에서 "교회의 중요 현안과 비전에 대한 논의와 결정을 외면한 교단 총회에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기윤실은 ▲ 동성애 의제가 각 교단 총회에 올라온 모든 논의를 막아 버렸고 ▲ 대부분 교단 이단대책위가 전광훈 씨를 이단옹호자로 보고했으나 최종 결정을 임원회나 정책총회 등으로 미뤘으며 ▲ 명성교회가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데다 ▲ 여성 안수를 불허하는 등 시대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 같이 논평했다.

기윤실은 그러면서 "총회는 교회의 연장에 있으나, 이번 총회에서 우리는 그러한 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미움과 분노, 그리고 배척의 모습을 보게 된다"라면서 "어렵고 힘든 코로나19의 시대를 지나는 상황에서 교회가 희망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했는데 오히려 더 큰 짐을 던진 것 같아 죄송할 뿐"이라고 유감을 표시했다.

아래는 기윤실이 발표한 논평 전문이다.


<주요 장로교단 총회에 대한 기윤실 논평>

교회의 중요 현안과 비전에 대한 논의와 결정을 외면한 교단 총회에 크게 실망했습니다.

이번 주간 주요 장로교단의 총회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우려와 기대 속에 열린 이번 총회는 짧은 일정으로 인해 충분한 논의를 다 담지 못한 아쉬움을 남겼다.

1. 우선 동성애를 중심으로 한 이슈가 총회에 올라온 모든 논의들을 삼키고 막아버렸다. 현대 교회에 큰 도전인 동성애 이슈가 중요한 것은 인정하나 그것이 교회의 주요한 지표가 되어 신학대학 총장부터 학생, 그리고 교역자들까지 사상 검증의 잣대가 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

2. 이번 총회에서 대부분 교단들의 이단대책위원회는 전광훈 씨를 이단옹호자로, 그리고 한기총을 이단옹호단체로 보고했다. 이에 대한 결정은 임원회 및 정책 총회 등으로 미루어져 아쉬움을 남겼으나, 향후 합리적 판단이 이루어질 것으로 믿는다.

3. 예장통합 총회에서는 가장 큰 이슈였던 명성교회 관련 사항이 제대로 다루어지지 않았다. 12개 노회의 헌의와 1천 명이 넘는 목회자들이 연서명한 선언은 무시되었다. 임원회에서 차후 다루어진다고 했지만 결과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품는 사람들이 많다. 한 교회 문제로 교단이 분열의 위기까지 가는 현 상황에 대해 예장통합 총회는 합리적 해법을 제시해주기를 촉구한다. 특히 이 문제는 한국교회 및 한국 사회가 함께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주지해주기 바란다.

4. 예장합동 총회는 올해도 여성 안수 및 강도권 등에 대해 ‘성경에 나오지 않는다'며 별다른 이견이나 논의 없이 불허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시대를 역행하는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큰 실망을 하게 된다.

그나마 올해는 총회장 선거에 대한 잡음이 없고, 임원 선출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다. 아쉬운 것은 교인 숫자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에 대한 절박한 상황의 인식이나 대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위기 가운데 작은 교회에 대한 지원 외에 특별한 대책이 보이지 않고 있다. 개교회가 당면한 문제에 대해서는 위기의식 없이 사회적 이슈로 점철된 총회의 모습이 실망스러울 뿐이다.

총회는 교회의 연장에 있다.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으로 사랑과 화해를 실행해야 한다. 그것이 몸 된 교회로서 그의 사명을 감당하는 모습이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는 그러한 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미움과 분노, 그리고 배척의 모습을 보게 된다. 어렵고 힘든 코로나19의 시대를 지나는 상황에서 교회가 희망을 제시해 줄 수 있어야 했는데 오히려 더 큰 짐을 던진 것 같아 죄송할 뿐이다.

한국 교회는 시대적 상황과 변화를 성경과 예수님의 삶에 비추어 반영하고, 겸손한 자성의 태도와 분별있고 상식적인 행동을 요구받고 있다. 여전히 교회를 사랑하는 성도들로부터의 신뢰와 대사회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교회는 책임있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보여야 할 것이다.

2020년 9월 24일
(사)기독교윤리실천운동

 

오피니언

기고

성경이 말하는 방언(13)

"어떤 기도원 원장은 "개(犬)도 방언을 하는데,.... 방언도 못하는 주제에,....."라는 막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한국에서 목회하는 어떤 부흥사 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