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의도순복음교회 등 대형교회 5곳, 코로나19 극복 위해 협력
교회 운영 기도원·수양관 생활치료센터 제공하기로 여당과 합의

입력 Dec 15, 2020 08:00 AM KST

mojo

(Photo : ⓒ 더불어민주당 )
여의도 순복음교회, 명성교회 등 국내 대형교회 5곳이 보유한 기도원·수양관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이 이는 가운데 여의도 순복음교회, 명성교회 등 국내 대형교회 5곳이 보유한 기도원·수양관을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교계 측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민주당에선 이 대표를 비롯해 김진표·김성주·오영훈 의원이, 개신교계에선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소강석 목사,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김삼환 명성교회 목사·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김정석 광림교회 목사·최병락 강남침례교회 목사 등이 각각 참석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이들을 치료하거나 자가격리에 들어갈 공간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난 상황임을 감안, 이들 교회에게 시설 제공을 권유했다.

이에 따라 여의도 순복음교회 등은 890실 규모의 시설을 제공했다. 이들 교회들이 제공하게 될 시설은 시설은 현재 병상을 확보하지 못해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나 확진자와 접촉한 자가격리자, 해외 귀국자 등을 위한 장소로 쓰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 여의도순복음교회(경기 파주시 소재 기도원, 190실) △ 명성교회(강원 원주시 소재, 300실) △ 사랑의교회(경기 안성시 소재, 150실) △ 광림교회(경기 광주시 소재, 150실) △ 강남중앙침례교회(경기 양평군 소재, 100실)이다. 이 가운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보유한 노인요양병원 및 호스피스병동을 확진자 치료 병실로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낙연 대표는 자신의 SNS에 "우리는 코로나 1, 2차 대확산을 국민의 연대와 협력으로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연대와 협력의 시민정신으로 이 위기를 이겨낼 것이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는 소감을 적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8)

"성경에 의하면 방언은 말하는 것이지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한다"(speak)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 뜻과 의미가 있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뜻입니다. 그렇기 때문..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