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기 출소한 JMS 정명석 또 성범죄 혐의 피소
키크고 예쁜 미모의 여성 신도 '스타'라 칭해

입력 Mar 17, 2022 10:03 AM KST
kbs
(Photo : ⓒKBS 방송화면 갈무리)
▲여성 신도들에 대한 준강간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복역하고 만기 출소한 JMS 정명석 씨가 또 성범죄 혐의로 피소됐다. 메이플 씨 등의 증언에 의하면 JMS 정명석은 키 크고 예쁜 미모의 여신도를 이른 바 '스타'라고 칭하며 관리를 하고 있었고 이들 스타에게 그들은 선택된 신부이고 자신은 남편이라며 가스라이팅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 신도들에 대한 준강간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복역하고 만기 출소한 JMS 정명석 씨가 또 성범죄 혐의로 피소됐다.

피해자들과 이들의 법률 대리를 맡은 변호사들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JMS 교주 정명석 출소 후 성폭력 피해자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 씨를 상습준강간·상습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경찰청에 형사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피해자 신분으로 참석한 영국 국적의 입 메이플 잉 퉁 후엔(Yip Maple Ying Tung Huen, 29) 씨는 18살이던 2011년 홍콩에서 포섭이 됐고, 정 씨가 출소한 2018년 충남 금산에 소재한 JMS 수련원에서 2021년 겨울까지 정 씨에게서 상습적으로 준강간, 준강제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성추행 7회, 유사간음 6회, 간음 2회 등이었다고 한다.

메이플 씨 등의 증언에 의하면 JMS 정명석은 키 크고 예쁜 미모의 여신도를 이른 바 '스타'라고 칭하며 관리를 하고 있었고 이들 스타에게 그들은 선택된 신부이고 자신은 남편이라며 가스라이팅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메이플 씨는 "이상하고 혼란스러워도 믿음의 시험, 하나님의 사랑이라고 저 자신을 오히려 설득했다"며 "지인에게 피해 사실을 말하고 조언을 받아들이고 나니, 그제야 정신이 들었다. 정명석은 메시야가 아니고 사이비 종교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특히 "신분을 가리지 않고 나와서 고소하는 이유는 더 이상의 피해자가 없도록 하고자 함"이라며 "진실을 밝히는 것이 죽기 전 하늘이 제게 준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호주 국적의 다른 피해자인 A씨(30)는 영상으로 증언했다. 2014년 신도가 됐다는 A씨는 5차례 준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그 일이 일어나자마자 '메시야가 정말 이런 짓을 할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도, 한편으론 '나는 정말 신부가 된 거야'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A씨는 "이게(정 씨를 고소하는 것) 정의고 복수이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이다. 순순히 지나가게 할 수 없었다. 결과에 대해 값을 치러야 한다"며 "JMS는 의로운 종교가 아니다. 실제 범죄자, 강간범을 지지하는 기관이다. 그렇게 계속 둬선 안 된다"고 말했다.

고소 대리인 정민영 변호사(법무법인 덕수)는 "이들의 진술이 대단히 구체적이고 일관되어 있다. 그 일을 경험치 않은 이들이 도저히 만들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고 했다.

한편 JMS 측은 이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의혹 제기에 유감이다. 기자회견 나선 여성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면서도 "이들 주장은 사실이 아니거나 왜곡·과장된 것"이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