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교총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

입력 Jul 11, 2022 10:57 PM KST
ucck
(Photo : ©한교총)
▲박진 외교부 장관(맨 오른쪽)이 한교총을 방문해 류영모 대표회장(가운데), 김기남 공동대표회장(맨 왼쪽)과 환담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방문해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 공동대표회장 김기남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와 환담했다.

한교총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류영모 대표회장은 "전환기에는 전환기적 사고를 가지고 대처해야 하는데 장관님이 계셔서 다행"이라고 인사하고, 주변 국가들과의 외교와, 이슬람권과 상호주의 원칙에 따른 관계 설정과 우리 국민 보호 문제, 차별금지법 등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박 장관은 "세계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국제사회에서는 자유, 평화, 번영에 있어서 대한민국에 거는 기대가 큰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더욱 많이 소통하도록 하겠다"며 "한국교회의 조언을 경청하면서 업무에 참고하여 최선을 다하겠으며,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존경받고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고 한교총은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14):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인격성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인격주의가 문제다. 신을 지나치게 인격적으로 환원시킨 인격주의적 신관은 의인화의 산물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도덕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