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찬수 목사, "성도수 5천 넘지 않았습니다"
4일 분당우리교회 주일예배 설교 통해 교회 근황 밝혀

입력 Sep 05, 2022 12:36 PM KST
leechansu
(Photo :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일만성도파송운동을 통해 29개 교회 분립을 성공적으로 이끈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일만성도파송 후 지금까지 성도수가 5천명을 넘기지 않았다며 강제 안식년을 가질 필요가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일만성도파송운동을 통해 29개 교회 분립을 성공적으로 이끈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4일 일만성도파송 후 지금까지 성도수가 5천명을 넘기지 않았다며 강제 안식년을 가질 필요가 없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예배의 주인은 하나님이시라며 예배자들이 과도하게 자기에게 집중해 하나님의 영광이 가려진다고 생각되면 미련 없이 목회 현장을 떠나겠다는 뜻도 함께 전했다.

앞서 이 목사는 일만성도파송 이후 성도수가 5천 이상을 넘기면 강제 안식년을 갖고 안식년 이후에도 달라지지 않는다면 사임을 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이 목사는 이날 주일예배 설교를 통해 "교회적으로는 너무 감사하게도 1만 명 이상이 파송 가기로 약속하고 가셨다. 29개 교회는 모두 자립했다"며 "그래서 강제 안식년을 가지 않고, 그냥 안식년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회 새신자 등록 근황에 대해서 전했다. 이 목사는 "저희는 여전히 기존 신자들 등록을 받지 않고 있다. 전부 예수님 처음 믿으시는 분들이 등록하고, 지금도 계속 등록이 이뤄지고 있다"며 "많을 때는 20-30가정씩 등록할 때도 있다. 사역자들이 감사한 일이라고 하면서도 불안해한다. 계속 숫자가 늘어나 다시 5천 명을 넘기면 어떡하나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전도가 잘되어서 5천 명을 넘기면 담임목사가 사임하게 되는 딜레마 속에서 새신자 등록이 마냥 기쁘지만 않은 교회 분위기와 상황을 전한 것이었다. 이에 이 목사는 "이런 분위기는 좀 아닌 것 같다"라며 "그래서 추석 이후 9월 셋째 주부터 11월 마지막 주까지 두달 반 동안 성도 숫자 평균을 내서 5천 명 이상인지 이하인지 체크하고 이 문제는 매듭을 짓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목사는 자신의 사역이 하나님의 일을 방해하고 영광을 가로 막게 되면 언제든지 사임할 수 있다고 다시금 확인했다. 이 목사는 "5천 명 이하로 줄었으니 우리 목사님은 계속 계시겠네' 하셔도 안 된다. 제가 너무 오래 여기 있어 하나님을 집중하는 일에 방해가 된다면 저는 떠나야 한다. 아니, 쫓겨나야 한다"며 "하나님 영광을 방해하면 곤란하다. 그래서 부탁드린다. 다음 주부터 평소 하시던 대로 하시면 된다. 그리고 익숙해진 설교자 이찬수 목사에 주목하는 것이 아니라, 그 배후의 하나님에게 집중해 주시길 바란다"고 권면했다.

아울러 "분당우리교회는 예배에 모든 것을 거는 교회가 되길 원한다. 다른 나머지 것이 다 잘 되더라도, 예배가 잘 안 되면 건강하다고 할 수 없다"며 "예배에 지각하지 않으려고 가정에서든 교회에서든 몸부림치기로 약속해 달라. 누가 설교하든, 그 설교자 배후의 하나님에게만 집중하기로 약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 목사는 "주보 미리 검색해서 (설교자 누군지 찾아보고) 교회에 올지 말지 결정한다면, 그것은 예배가 아닌 콘서트"라며 "예배의 주인은 하나님이시다. 저는 오래오래 여러분과 사역하고 싶다. 그러니 쫓아내지 말아 달라. 과도하게 제게 집중하지 마시고, 하나님께 집중해 달라. 그러면 오래오래 기쁨으로 예배 인도자 될 줄 믿는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않은가?"

빛이란 무엇인가? 현대인들은 자연과학 특히 물리학의 큰 발전에 힘입어 빛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빛은 일종의 물리적 극소단위 실체로서 전자기적(電..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수련회서 설교 전한 김관성 목사 논란

사실상 목회세습으로 교회 사유화 의혹을 받고 있는 명성교회 수련회를 찾아 설교를 전한 낮은담교회 김관성 목사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