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실로암교회 이순필 목사 "신천지 아류" 지칭에 반박

입력 Nov 17, 2022 08:00 PM KST
sil
(Photo : ⓒ실로암교회)
▲실로암교회 이순필 목사가 일각에서 자신을 가리켜 '신천지 아류'라고 주장한 데에 이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울산 실로암교회에서 가졌다.

실로암교회 이순필 목사가 일각에서 자신을 가리켜 '신천지 아류'라고 주장한 데에 이를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17일 오전 울산 실로암교회에서 가졌다.

이순필 목사와 실로암교회 성도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기존 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던 중 갈급함을 느끼다 '신천지인'이라는 주홍글씨를 몸에 달고 살게 됐다"며 "신천지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오류를 느끼고 이를 바로 알기 위해 물었다가 답은 듣지 못하고 신천지에서 하루아침에 제명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오류를 말했지만 바로 빠져나올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사랑'이라는 두 글자는 사라진 채 주변의 따가운 눈총을 받으며 근신하고 있었다"며 "그러나 신천지가 말하는 내용이 앞뒤가 안 맞고 상황에 따라 바뀌는 내용이 너무 많음을 느끼고, 많은 욕과 공격을 받으면서 그곳을 나오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이미 주홍글씨가 새겨진 신앙인이라 어떤 교회도 갈 수 없었고, 일반 교회를 가면 신천지를 다녔다는 이유로 쫒겨나가기 일쑤였다"며 "신천지인들이 남편 회사까지 찾아와 공격하는 등 어려움 속에서도 다시 신학을 공부했고, 졸업할 즈음 예수가 구세주이심을 고백하는 서약서를 제출하고 강도사 고시를 거쳐 목사 안수를 받고 과거 몸담았던 총회의 장이면서 신학교 총장이신 분께서 직접 교회 고유번호증까지 발급해 주셔서 신천지를 나온 분들과 함께 교회를 세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순필 목사는 특히 "현재 한기총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으로 활동 중이신 총회장님께서 과거 '신천지특별위원장'이 되셨을 때, 저희에게 '한국교회에 진 빚을 갚으라'고 하셔서 한기총 신천지 특별위원회 전문위원에 위촉돼 신천지 내부 실상에 대한 깊이 있는 세미나를 열어 한국교회가 신천지에 바르게 대응하도록 한 적도 있다"며 "지금은 국제대학원대학교에서 교수생활을 하시는 목사님께서 새로 만든 교단에 가입해 평범한 목회자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또 "지금 신천지 내부는 내일을 알 수 없는 복마전 속에 엄청난 회오리가 몰려올 것이다. 특히 '영생불사설'을 말했던 설립자 이만희 씨가 나이가 들어 언제 죽을지 모르는 상황이라, 그의 사후 신천지인들은 엄청난 혼란을 겪을 것"이라며 "약 30만 신도가 몸 담고 있는 신천지가 와해될 경우, 이들은 결국 한국교회로 흘러들겠지만, 저처럼 이미 주홍글씨가 새겨져 어떤 교회도 갈 수 없을 것이다. 지금 우리는 그들의 영혼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신천지인들은 사도신경으로 신앙고백을 하지 않는다. 사도신경을 고백한다는 것은 더 이상 신천지가 아닌 한국교회 성도들과 같은 믿음을 가진 것"이라며 "저도 사도신경을 통해 신앙고백을 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덧붘여, "과거 한기총 신천지 전문위원 당시 제게 전화해 '나에게 다시 신앙 교리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은 아직 개종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적이 있던 것을 기억하느냐"며 "이후 울산지역교회연합회는 저와 실로암 교회를 향해 제가 신천지인이 아님을 신OO 목사님께 확인받아 오라는 말도 안 되는 입장을 공식 채널로 전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아울러 이순필 목사는 "교회 개척 후 노방전도를 하고 밖에서 시민들에게 커피 봉사를 하고 사람들을 섬기면서 한 영혼 구원에 애쓰고 있지만, '신천지 아류'라는 기사로 인해 목양 현장에서 성도들이 떠나는 피해를 계속 당하고 있다"며 "교단에서 신학교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 학생들이 등록했는데, 등록을 취소하는 경우도 많이 있어 교회와 신학교가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저와 실로암교회 성도들은 신천지에서 잘못된 말씀을 듣고도 문제를 파악하지 못한 채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이들이 실상을 깨닫고 한국교회에서 바른 신앙생활을 하도록 돕는 일을 울산 구석에서 해왔다"며 "이만희 씨 주장이 허황되고 잘못됐음을 지적하면서 한국교회가 신천지를 바로 알고 대응하는 사역을 했을 뿐, 신OO 목사님과 임OO 소장님의 개종 사역에 대해 공격하거나 언급한 적도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저는 나름의 방법대로 신천지를 공격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신천지 아류'라는 주장에는 큰 오해가 있다"며 "신천지인이 30만 명을 넘는다는 자체 보고를 생각하면, 서로 방법은 다를 수 있지만 영혼을 구하는 일에 협력은 못할지언정 공격은 하지 말고 각자 맡겨진 자리에서 사명을 감당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와 실로암교회는 계속 목양에 방해를 받고 실명이 인터넷에 노출됐음에도 신OO 목사님과 임OO 소장님께 뭐라고 한 적이 없었음을 알아주시고, 각자 영역에서 소신껏 목회하면 좋겠다"며 "임OO 소장님께도 요청드린다. 제게 문제가 있다면, 끝장 토론을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칼럼

[칼럼] '추수 감사'에서 '존재 감사'에로

"기독교 신앙에서 감사신앙은 먹거리와 내 존재를 든든하게 하는 물질적 정신적 축복에 대한 보답하는 맘을 넘어선다. 그것을 '존재 감사'라고 부르기로 하자. 소유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