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기고] 위선적 신앙인과 참 그리스도인을 구별하는 법

톰 힉스(Tom Hicks)

진실 위선
(Photo : ⓒ Pixabay.com)
▲당신이 참 그리스도인인지 거짓된 신앙고백자인지를 어떻게 알 수 있는가?

당신이 참 그리스도인인지 거짓된 신앙고백자인지를 어떻게 알 수 있는가? 거듭남의 참된 속성을 설명한 최고의 책들 가운데 윌리엄 거쓰리의 『기독교인의 최대 관심사』가 있다. 위대한 청교도 신학자인 존 오웬이 그 책을 추천하면서 "나는 이 책의 저자를 최고의 영성가들 중의 한 명으로 인정한다. 이 책은 나의 '지침서'이다. 나는 이 책을 늘 갖고 다니며 자동차 속에 둔 신약성경처럼 여긴다. 여전히 지금도 내 곁에 있다. 나도 몇 권의 책을 쓰기는 했지만 그 모든 책들보다 그 책의 영성이 더 풍부하다"라고 썼다.

윌리엄 거쓰리가 자신의 책 제5장에서 밝힌 진실한 그리스도인과 위선적 신앙인의 차이점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자. 위선적 신앙인이 그리스도인처럼 보이는 측면은 다음과 같다.

1. 위선자는 자신의 모든 모습에서 복음의 영향을 받은 것처럼 보일 수 있다. 그는 하나님의 진리에 대해 대단한 지식을 갖고 있을 수 있다(히브리서6:5). 그리스도에 대해 기뻐할 수도 있다(마태복음13:20). 겉으로 드러난 그의 인간적인 면모는 획기적으로 변한 것처럼 보이지만, 그는 바리새인처럼 기도한다: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누가복음18:11).

2. 위선자는 진실한 신앙인인 것처럼 다른 사람들에게 비칠 수 있다. 그는 율법과 복음에 대해서 말하고(시편50:16), 수치스럽더라도 자신의 죄를 고백하며(사무엘상26:21) "베옷을 입고" 자신을 낮춘다(열왕기상21:27). 심지어 그는 자신의 의무를 수행하고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일들이 무엇인지를 조심스럽게 살피며(이사야58:2), 고난을 겪더라도 인내하고, 자기 소유물을 하나님과 성도들에게 주며, 자신의 몸을 불태우도록 내어줄 수도 있다(고린도전서13:3).

3. 위선자는 하나님의 일반은총 때문에 출세했을 수 있다. 그는 유다가 그러했듯이(마태복음27:3-5) 죄를 깊게 자각하고 있을 수 있다. 그는 펠릭스가 그러했듯이(사도행전24:25) 하나님의 말씀에 떨 수도 있고, 진리의 말씀을 받을 때 기뻐할 수 있으며(마태복음13:20), 하나님의 선한 은혜를 맛보는 경험을 여러 번 했을 수 있다(히브리서6:4).

4. 위선자는 성령의 구원의 은혜와 매우 흡사한 특성을 몇 가지 갖고 있을 수 있다. 그는 마술사 시몬 마구스처럼 모종의 신앙을 갖고 있을 수 있다. 시몬은 "또한 믿었으나"(사도행전8:13) 거짓 신앙인으로 드러난 자이다. 그는 진심어린 회개처럼 보이는(말라기3:14) 율법적이고 외형적인 회개를 하고 있을 수 있다. 그는 발람이 그러했듯이(민수기22:18) 하나님에 대해 매우 강한 두려움을 갖고 있을 수 있다. 그는 모종의 소망을 경험했을 수 있다(욥기8:13). 그 위선자는 심지어 헤롯이 세례 요한에 대해서 가졌던 것처럼 일종의 사랑의 마음(마가복음6:26)을 갖고 있을 수도 있다.

5. 위선자는 하나님을 매우 강력하게 경험할 수도 있다. 그는 "하늘의 선물을 맛보았을" 수 있고 "성령의 동반자"가 될 수 있으며 "다가올 시대의 능력"을 경험했을 수도 있지만 아직도 진정으로 거듭나지 못한 자이다.

그렇다면, 진실한 신앙인의 표지는 무엇인가? 진실로 거듭난 것은 거짓으로 거듭난 것과 어떻게 구별되는가? 거쓰리는 위선자가 갖지 못한 진실한 신앙인의 표지를 5가지로 제시한다.

1. 진실한 신앙인의 마음은 거듭난 채로 영원히 간다. 예레미야 32장 39절에서 여호와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그들에게 한 마음과 한 길을 주어 자기들과 자기 후손의 복을 위하여 항상 나를 경외하게 하고." 위선자들은 거듭난 성격을 가져본 적이 없다. 그들은 그리스도께서 세상에서 그들에게 행해주실 지도 모를 유익을 얻기 위해 그리스도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진실한 신앙인의 마음은 그리스도를 이생과 내생에서 모든 것을 만족시켜줄 보배로서 사랑한다.

2. 진실한 신앙인의 변화된 삶은 그리스도에 대한 사랑의 마음으로부터 유래한다. 위선자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해, 자신의 괴로운 양심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혹은 자신이 저지른 죄의 결과에 영향을 받지 않으려고 자신의 행동을 정결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실한 신앙인들은 그리스도를 사랑하여 그분 때문에 그분의 명령을 지키고 그분을 섬기고 그분을 알며 그분의 이름에 영광을 돌린다(시편119:6).

3. 진실한 신앙인은 다른 무엇보다 그리스도와 그분의 나라를 추구한다. 그리스도와 동행하며 교제하는 것만이 필요하다. 그러나 위선자에게는 이것이 결코 유일하게 필수적인 요소이거나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수 없다. 반면에, 진실한 신앙인들은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기를]"(누가복음10:42) 소망한다.

4. 진실한 신앙인은 하나님의 의로움 앞에 굴복한다. 그는 자신에 대한 모든 희망과 자신의 의로움을 포기하고 하나님께서 자신을 받아주시기를 원하며 그리스도의 의로움에 전적으로 의지한다. 그는 그리스도 안에 거하며 그분만을 자신의 구세주로 섬긴다. 위선자들은 이렇게 하지 않는다(로마서10:3). 그들은 어느 정도 자신의 의로움에 기댄다.

5. 진실한 신앙인은 진정한 그리스도교의 위대한 세 가지 본질적 특성을 지니고 있다. 첫째, 그는 애통해하며 자신을 싫어할 만큼 자신의 의로움을 비운다(누가복음19:10). 둘째, 그는 예수 그리스도만이 부요하게 하고 만족시켜줄 보배이자 보석이라고 여긴다(마태복음13:44). 셋째, 그는 예외 없이 그리스도의 멍에를 온전히 진실되게 짊어지며 그분의 모든 "의지를 정당하고 선하며 거룩하고 신령한 것으로"(로마서7:12) 인정한다. 위선자는 이것들 중 어느 하나도 갖고 있지 않다.

기사출처: http://www.biblestudytools.com/blogs/founders-ministries-blog/how-to-distinguish-a-true-christian-from-a-hypocrite.html

이인기 ihnklee@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사회봉사를 개교회 성장 도구로 삼아온 경우 많았다"

이승열 목사가 「기독교사상」 최근호(3월)에 기고한 '사회복지선교와 디아코니아'란 제목의 글에서 대부분의 교단 총회 직영 신학대학교의 교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한국 개신교...은총의 빈곤 초래"

칼빈주의 장로교 전통이 강한 한국 개신교가 '믿음'을 파편적으로 이해한 탓에 '은총'에 대한 신학적 빈곤을 초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3일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후위기 시대, 에너지 줄이는 것도 에너지 필요"

기후위기 시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배현주 박사(전 WCC 중앙위원, 전 부산장신대 교수)가 얼마 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바르트의 인간론, 자연과학적 인간 이해와 대립하지 않아"

바르트의 인간론을 기초로 인간 본성에 대한 자연의 신학적 이해를 시도한 연구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이용주 박사(숭실대, 부교수)는 최근에 발행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여성 혐오의 뿌리는 철학과 기독교 사상의 이원론"

여성 혐오와 여성 신학에 관한 논의를 통해 건강한 교회 공동체를 세우며 성서적인 교회론 확립을 모색한 연구 논문이 발표됐습니다. 조안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세속화와 신성화라는 이중의 덫에 걸린 한국교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목회와신학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최영 목사가 기장 회보 최신호에 실은 글에서 기장이 발표한 제7문서의 내용 중 교회론, 이른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정치를 외면하고 지상의 순례길 통과할 수 없어"

3월 NCCK '사건과 신학'에서는 4월 총선을 앞두고 '4월의 꽃, 총선'이란 주제를 다뤘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선거 참여와 정치 참여'란 제목의 글을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하나님 형상은 인간우월주의로 전환될 수 없어"

서울신대 박영식 교수가 '기후위기 시대의 신학적 인간 이해'란 제목의 연구논문을 최근 발표했습니다. 박 교수의 창조신학을 엿볼 수 있는 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기독교가 물질 배제하고 내세만 추구해선 안돼"

장신대 김은혜 교수(실천신학)가 「신학과 실천」 최신호(2024년 2월)에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지구 신학의 형성을 위해 물질에 대한 신학적 반성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