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김균진 원장 "기초가 부실한 건축물은 쉽게 무너져"

한국신학아카데미, 2024년 신년 메시지 발표

kimkyunjin
(Photo : ⓒ혜암신학연구소 제공)
▲김균진 연세대 명예교수

한국신학아카데미 김균진 원장이 2024년 신년 메시지를 발표했다. 김 원장은 신년 메시지에서 먼저 전쟁의 공포와 자연재앙의 문제 그리고 정쟁으로 얼룩진 국내 정치 현실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위기와 도전 앞에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하지만 오히려 걱정거리가 되어 세상의 인도를 받는 처지가 된 데에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에 김 원장은 특히 "기초가 부실한 건축물은 쉽게 무너진다"며 기초공사를 단단히 하는 한해가 될 것을 다짐했다. 아래는 신년 메시지 전문.

 2024년 새해를 맞으면서

2023년의 한 해를 보내고, 2024년 새로운 한 해를 맞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이 좀 진정되었는가 싶었는데,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일방적 침략전쟁에 이어,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테러와 하마스에 대한 이스라엘의 전쟁은 온 세계에 새로운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 전쟁들이 국지전에서 더 큰 전쟁으로 확장되지 않을지, 온 인류는 긴장상태에 있습니다. 이에 더하여 자연파괴로 인한 자연재앙들이 끊임없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연재앙에 대해 우리는 "설마 어떻게 되겠지"하고 생각하지만, 사태는 심각한 상태라고 학자들은 말합니다. 현재 스위스의 전력 70%는 수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는데, 알프스산맥의 빙하들이 몇 년 뒤에는 완전히 녹아버려, 수력발전이 불가능해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스위스 국민들은 국민투표를 통해 이산화탄소 제로 국가를 만들어 알프스 빙하를 지키기로 결정할 정도로 생태계 위기상황은 심각합니다.

국내 형편도 참 어려운 상황입니다.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쌓여 있는데, 여야 정당의 싸움으로 인해 국회는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다가도 자신들의 이익이 문제되면 정당을 초월하여 똘똘 뭉쳐 재빠르게 자기 이익을 챙기는 이기적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교회 역시 사회적 신뢰성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안일에 빠져 있는 것 같습니다. 언론에 발표되는 기독교계 행사들은 진정 민족을 위한 행사가 아니라, 자기명예를 탐하는 일부 기독교 지도자들의 일회성, 자기과시용 행사에 불과하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에, 기독교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는 더욱더 땅에 떨어지고 있습니다. 교회가 세상을 인도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세상이 교회를 인도하는 형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우리는 끝까지 희망을 가지고 우리 각자에게 주어진 사명에 충실해야 하겠습니다. 우리 민족에게는 어떤 상황도 이겨낼 수 있는 저력이 있습니다. 1950년 6월에서 1953년 7월까지 계속된 6.25 전쟁 직후 우리나라의 전 국토는 거의 모든 것이 파괴된 상태였습니다. 그런 나라가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문화대국이 된 것은 단지 박정희 대통령의 지도력 때문이 아니라, 그것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저력이 우리 민족에게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그 기도를 들으시고, 세계 지도에서 콩알 하나보다 더 작은 우리 민족을 세계의 빛으로 들어올리시리라 믿습니다.

2024년부터 "한국신학아카데미"라는 명칭과 함께 새롭게 시작한 본 연구소 역시 우리 민족의 역사 발전에 보탬이 되기를 바랍니다. 자기 이름을 내기 위한 연구소, 행사를 위한 행사를 하는 연구소가 아니라, 우리 민족의 정신적 기초를 쌓는 데 기여하는 연구소, 연구가 있는 연구소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기초가 부실한 건축물은 쉽게 무너진다는 것을 우리 모두 잘 알고 있습니다. 큰 욕심을 부리기보다, 작은 기초 하나하나를 튼튼하게 쌓아가는 연구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이 같은 연구소가 되도록 많은 관심과 기도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이 세상을 포기하지 않고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신 주님 예수 그리스도의 성탄과 새해를 맞이하여, 이 부족한 글을 읽는 모든 분들에게 하나님의 축복을 기원합니다.

2023년 12월 31일

한국신학아카데미 원장 김균진

김진한 편집인 jhkim@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