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경성 크리처,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괴물의 모습일 수도"

채영삼 백석대 교수, 10일 자신의 SNS 통해 전해

kyungsung
(Photo : ⓒ넷플릭스)
▲넷플릭스 화제작 '경성 크리처'의 한 장면.

채영삼 백석대 교수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넷플릭스 화제작 '경성 크리처'를 언급하며 드라마 속 괴물의 모습을 가리켜 "조그마한 사법적(司法的) 권력을 가지고도, 민간인의 인간성을 원하는 만큼 짓밟을 수 있었던 당시 일제강점기의 폭력적 문화는, 해방 후 한국 근대사에도 어쩌면 지금까지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괴물의 모습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백 교수에 따르면 '경성 크리처'의 무대는 일제 강점기 경성에 일분군의 통제 안에 있는 비밀시설인 '옹성병원'이다. 일제는 조선인들을 끌어와 '더 강력하고 파괴적으로 진화한 괴물'을 만들려 '생체실험'을 감행한다. 괴물이 되는 약물을 조선인의 몸에 집어 넣은 결과는 '일본 제국주의의 폭력적 탐욕으로 변질 되어버린 조선의 모습'이었고 그것이 '경성 크리처'였다.

이에 대해 백 교수는 "이 드라마의 작가는, 일제 강점기를 통해 수많은 '경계'들이 무너져 뒤섞이고 변질되는 과정이 일어났다고 본다. 가해자와 피해자의 경계가 뒤섞이는 역사적 과정을 통해 '괴물'이 되어버린 우리의 모습을 직면하라는 듯이 말이다"라고 했다.

특히 백 교수는 "이 드라마의 주인공 장태상은 금옥당의 주인인데 사업가이다. 작가는 그저 생존이 전부인 사업가의 시각으로 이 시대를 풀어간다. 그는 이념에 반대한다. 어느 편에도 서지 않으려 한다. "이념적 노선에 동의하지 않는 것은, 언제나 나쁜 것인가?" 반문한다. "자신의 실책과 무능을 변명하기 위해 대책도 없이 다른 사람들을 희생시키는 것을 당연시 하지 말라"고 쏘아부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드라마가 흥미로운 것은, 일제강점기가 지나고 난 오랜 후에도, 그 폭압적이고 비인간적이고 비극적인 '괴물의 시대'가 우리 안에 지금도 '어떤 방식으로 살아 꿈틀거리고 있는지' 돌아보게 만든다는 것이다"라며 "'경성 크리처'는 '조선인 속에 들어와 합체가 되어버린 일제의 야욕'의 상징이다. 괴물처럼 파괴적으로 변해버린 '일그러진 우리의 형상'인 셈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어떻게 치유 받을 수 있을까? 역사는 현재에도 오랜 흔적을 남긴다. 다 연결되어 있다. 트라우마도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치유되고 극복되지 않은 과거는 우리의 현재 속에서 숨 쉬고 방황하고 있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정말 독립된 것일까?"라고도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 가지는 분명하다. '인간성을 끝까지 붙들고 지켜내는 일', 그것은 교회와 사회, 예수를 믿든 비신자이든, 하나님의 형상인 인간으로서 우리가 함께 정신 차리고 붙들어야 할 가치이다"라고 했으며 "극중에서 괴물이 된 '성심'(세이싱)은 자기 딸을 알아보고 모성이 꿈틀댐을 자각한다. 하지만 자기가 받은 그 폭력성, 일제가 심어놓은 그 괴물적 폭력성을 이기지 못한다. 남아 있는 우리 안의 '괴물'과 싸우는 우리의 과제는 여기에 있다"라고 전했다.

이지수 기자 veritasnews2008@gmail.com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