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나사렛대, 장애인 비하 가해교수 경찰 고발
처벌 미뤄오다 학내 여론 못이기고 수사 의뢰

입력 Oct 23, 2020 05:50 PM KST

nazaret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충남 천안에 위치한 나사렛대에서 교수가 장애학생을 비하한 일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하지만 학교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모양새다.

장애인 학과 교수가 장애인 학생 비하와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천안 나사렛대가 해당 가해 교수를 경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사렛대는 보수 나사렛 성결교단이 운영하며 활복지특성화 우수대학으로 정평이 나 있는 학교다.

이 학과 브릿지학부 ㄱ 교수와 ㄴ 교수는 장애인 학생을 향해 '걸어다니는 복지카드' 등 발언으로 비하하고 상담을 빌미로 장애학생을 길들이려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지난 9월 두 교수를 관할인 천안시 서북경찰서에 모욕·협박·성범죄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두 교수의 비위사실을 알린 제보자도 다음 주 중 참고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학교 측은 가해 교수 징계를 주장했던 A 학부장을 면직한 반면 두 가해교수에게 2학기 강의를 배정했다. 학교 측은 두 가해교수에 대해 징계를 미뤄오다 총학생회 등 학내 공동체의 압박에 못이겨 고발 조치를 취했다. 이에 대해 이 학교 A 교무처장에게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가해교수에게 강의를 맡긴 경위에 대해 물었지만 답변은 오지 않았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