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hwpl

서울시, 신천지 이만희 코로나19 검사 불응시 고발Feb 29, 2020 07:31 AM KST

서울시가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가 코로나19 검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고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실제 이만희 씨에 대한 고발 조치가 이뤄질 경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전망입니다. 이씨는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속출한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에 참석한 바 있어 신천지 신도들과 함께 진단검사를 받아야 하는 대상인데요.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shincheonji

[뉴스 뒤끝] 황교안 전도사 ‘신천지를 신천지라 못하고’Feb 28, 2020 11:09 AM KST

코로나19로 이단 종파 신천지의 존재가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신천지를 감싸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이활 기자

jin_02

진중권, "중국봉쇄" 선동 비판..."신천지 언급 왜 안하나"Feb 26, 2020 08:01 PM KST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봉쇄"를 주장을 이어가고 있는 미래통합당을 향해 "도울 생각이 없다면 최소한 방해는 하지 말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통합당이 신천지를 언급하지 않고 '중국 봉쇄'만을 주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감염의 70% 이상에 책임이 있는 신천지가 피해자라는 얘기만 반복하면 어떡하느냐"라며 이 같이 밝혔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ppp

청송 교도관, 신천지 교인 신분 숨겼다가 들통Feb 26, 2020 12:39 PM KST

26일 청송군에 따르면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교도관은 신천지 교인 신분을 숨기고 정상근무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jinjoongkwon

진중권 전 교수, "신천지 포교방식, 비합법 운동권과 닮아"Feb 26, 2020 07:29 AM KST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천지 포교법이 비합법 운동권과 닮았다고 밝혔다. 그는 "민족해방(NL·National Liberation)운동권 중 일파가 그 문화와 멘탈리티를 그대로 차용해 종교화한 것에 불과하다. 놀랍게도 신천지의 포교 방식은 옛날 비합법 운동권과 닮았다"며 "신도들이 신분을 안 밝히는 것도 그와 관련 있다"고 했다.

이지수 기자

jeonkwanghoon

전광훈 목사, 광화문 집회 강행 비판 여론 봇물Feb 23, 2020 04:46 PM KST

서울시의 집회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주말 전광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가 주도하는 대규모 광화문 집회가 그대로 강행됐습니다. 이들은 서울시의 광화문 집회 금지 조치에 되려 "집회의 자유를 탄압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진 전 교수는 전 목사의 광화문 집회 강행을 우려하며 "거의 종교적 신앙의 수준으로 단단히 세뇌된 이들이라, 그 설득도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정봉주가 문빠들 데리고 자기정치 하듯이, 전광훈도 광신도들 데리고 자기정치 하는 거다. 그러니 통제가 안 된다. 하여튼 그쪽이나 저쪽이나 광신도들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leejaemyung_0221

이재명 경기지사, "신천지 예배당 즉시 폐쇄하라"Feb 21, 2020 07:40 AM KST

이재명 경기지사가 코로나19와의 전쟁이라며 "신천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 신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신천지 신자들이 활동한 장소를 모조리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활동을 전개할 예정"라고 말했는데요. 신천지 활동에 대한 제보도 당부했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ytn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코로나 확진자 5명 추가 확인돼Feb 19, 2020 07:23 PM KST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5명이 추가로 확인돼 총 51명으로 늘어났다고 19일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에 따라 31번째 환자 관련 사례는 15명(동일한 교회 14명, 병원 내 접촉자 1명)이며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지수 기자

jung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31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나와Feb 19, 2020 04:42 PM KST

19일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인 31번째 코로나 환자(60대 여성)의 역학조사 경과가 발표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이날 정례 브리핑에 의하면 31번째 코로나 확진환자는 6일 오전 대구 동구 소재 자신의 회사에 출근했으며 7일 오후 대구 수성구 소재 새로난한방병원을 방문했다.

이지수 기자

kma

31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 참석Feb 18, 2020 03:22 PM KST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시 남구에 소재한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를 참석한 것으로 18일 나타났습니다. 이에 신천지 측은 대구교회를 폐쇄하는 한편 전국 모든 교회에서도 당분간 예배 및 모임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는데요. 31번째 확진자의 경우 감염경로를 밝히기 어려운 전형적인 지역사회감염의 사례로 의심되고 있어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지수 기자

hang

진중권, 황교안 대표에 '정치1번지' 종로 출마 권유Feb 03, 2020 11:11 PM KST

3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개신교 전도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보수를 살리려면 자신을 버려야 한다"며 4·15 국회의원 선거에서 '정치1번지'인 서울 종로에 출마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특히 황 대표를 약속한 땅인 가나안까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었으나 정작 자신은 들어가지 못했던 모세에 빗대면서 "약속한 땅에 들어갈 자격을 가진 것은 모세가 아니라 여호수아"라며 "종로, 여론조사를 보니 더블스코어던데 그래도 나가라. 원칙 있게 패하라. 가망 없는 싸움이지만 최선을 다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말했는데요. 관련 소식입니다.

이지수 기자

corona

코로나 6번째 확진자 종로구 명륜교회 예배 참석Feb 01, 2020 08:22 PM KST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했다. 확진자의 이동경로 조사 결과가 공개된 가운데 6번째 확진자 50대 남성은 증상 발현 이후 자택 근처에 있는 종로구 명륜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출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6번째 확진자의 부인과 아들도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2,3차 감염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이지수 기자

gergoe

일제 신사참배 거부한 맥큔 선교사 2월의 독립운동가 선정Jan 31, 2020 08:51 PM KST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조지 새넌 맥큔(George Shannon McCune, 한국명 윤산온, 1873.12.15~1941.12.4) 선교사를 2020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지수 기자

park

박원순 시장 "교회의 협력, 서울시 위대한 도시 만들 것"Jan 30, 2020 11:11 AM KST

박원순 서울시장이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서울특별시교회와시청협의회(교시협) 주최로 열린 '2020 서울시민을 위한 신년기도회'에 참석했다.

이지수 기자

religion

종교적 병역거부자 36개월 대체복무 허용Dec 30, 2019 06:17 AM KST

종교적 병역거부자의 대체복무제 도입을 골자로 한 '대체역의 편입 및 복무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 및 병역법 개정안이 지난 27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들 종교적 병역거부자 대부분이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이기에 이들이 대체복무를 통해 병역의 의무를 다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지수 기자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