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누가 기독교계 원로인가?

대통령과 만남 자리 독점하며 기득권 카르텔 형성한 개신교 원로들

yoon
(Photo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1월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기독교계 원로 오찬 간담회에서 기도하고 있는 모습.

언제부턴가 윤석열 대통령의 개신교 인사 회동에 한국교회 대표 기관장들이 아닌 '기독교계 원로'라 불리는 특정 인사들이 초청되고 있다.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명성교회 원로 김삼환 목사 등 대형교회 출신 일부 교계 원로들이 얼마 전 용산 대통령실을 방문해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가졌고 그로부터 2주 후 한남동 관저에서 또 대통령과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특정 인사들이 '기독교계 원로'라는 타이틀을 지렛대로 삼아 국가 최고 권력과의 만남의 자리를 자신들의 전유물로 만드는 등 기득권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렇다면 대통령실은 왜 한국교회를 실질적으로 대표하는 기관장들을 초청하는 대신 이들 특정 원로 그룹과의 회동을 이어가고 있는 것일까? 역대 대통령이 개신교계 인사와의 만남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의 기관장들과 회동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전두환 정권과 친분이 두터웠던 김장환 목사를 위시해 이들 대형교회 출신 원로들은 대체로 반공이념, 반동성애, 반이슬람 등의 보수적 가치를 공유하고 있어 윤석열 정부의 국정 방향과 대체로 일치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같은 이념, 같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친숙한 이들 개신교 원로들을 초청해 같은 생각을 나눌 수 있다는 이점이 이 같은 회동의 형식을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인다.

이들 개신교 거물급 원로들과의 회동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는 무속 논란을 불식시키는 종교적 보호 장치로 기능하고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대통령실은 최근 천공이 대통령 관저 물색 과정에서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특정 인사들을 상대로 경찰에 고발하는 등 무속 논란에 있어서 민감한 대응을 보여왔다. 무속 신앙을 배척하는 이들 개신교 원로들과의 회동이 이 같은 무속 논란을 잠재우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 때문인지 윤석열 대통령을 둘러싼 무속 논란에 강경한 입장을 취했던 진보 개신교 단체장들 그리고 윤 대통령의 무속 논란을 잠재우는데 별 다른 기여를 하지 못한 보수 개신교 단체장들은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계속해서 배제되는 현상이 되풀이 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대통령실의 생리를 이용해 특권을 누리려 하는 이들 원로들이다. 심지어 같은 보수주의 진영의 교회 연합기구에서 조차 이들 원로들의 행보를 우려하며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국교회연합(회장 송태섭 목사)은 12일 성명을 통해 "언젠가부터 대통령과 회동하는 자리에 초대된 인사들에 대해 '원로'라는 칭호가 붙었다"며 "그런데 지금 이런 신앙적 덕망으로 한국교회를 이끌어오고 있는 지도자와 어른이 과연 누구인가. 고 한경직 목사님 이후 만약 스스로를 원로, 또는 어른인 체하는 이가 있다면 무엇보다 자신과 하나님 앞에 부끄러워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성공을 바란다면 먼저 나서서 이래라 저래라 요구하며 국정의 발목을 잡을 게 아니라 뒤에서 묵묵히 기도로 돕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교회 공조직, 심지어 같은 보수주의 진영마저 인정하지 않는 이들 원로들을 가리켜 정말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원로라고 칭할 수 있는 것일까? 누가 그들을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원로로 세웠단 말인가? 원로라는 정체성이 일말이라도 남아있다면 이제라도 그 이름에 걸맞게 권력을 탐하는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 무대 앞이 아닌 무대 뒤에 서서 수십년간 교회 강단에서 외친 자기 희생적 결단을 몸소 실천해 보일 때가 아닐까? 큰 교회 원로 목사로 대접 받기를 구하지 않고 청빈의 삶을 끝까지 실천한 한국교회의 영원한 원로 고 한경직 목사처럼 말이다.

김진한 jhkim@veritas.kr

관련기사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솔로몬 왕은 약자들이나 쓰는 속임수를 왜 썼을까?"

아이의 진짜 어머니와 가짜 어머니를 가려낸 솔로몬의 재판은 그의 지혜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 발간된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