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광훈 목사 폭주에 개신교 원로 "정치 개입 멈추라"

won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목사의 폭주가 그칠 줄 모릅니다. 전 목사는 18일 오전 한기총 블로그에 글을 올려 재차 문재인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이러자 개신교계 원로들이 나섰습니다. 원로들은 이날 한국기독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좌파목사" 프레임 억울하다"

leechansu

최근 부목사의 동성애 설교 논란에 휩싸인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지난 16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자신을 포함한 교회에 '좌파' 프레임이 씌워지는 것을 우려하며 자신을 둘러싼 색깔론 공세에 정면 반박했다.

전태식 목사 폄훼 기사 작성자, 2심 벌금형 유지

순복음초대교회 전태식 목사에 대한 폄훼 기사로 기소된 '종교와진리' 발행인 겸 편집인 오모 씨가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유지됐다.

'낫' 들고 위협한 명성교회 신도, 김충환 장로였다

16일 명성교회 앞에서 세습반대 시위를 하던 이들에게 낫을 휘두른 장본인이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조서에 김 장로임을 적시했고, 김 장로 역시 공개적으로 해명을 했습니다. 그러나 피해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한신대 신학부 교수, "연 총장 사찰 의혹 낱낱이 밝혀라"

한신대 연규홍 총장 사찰 의혹 파문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15일엔 한신대 신학부 교수 10명이 입장문을 내고 사찰 의혹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교수들은 진상조사위 구성도 제안했습니다.

[설교] 성령, 바람, 불길

초대교회의 모든 지도자들은 성령에 충만한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성령을 통해 용기와 소망을 얻었다. 성령은 소심하고 위축되었던 예수님의 제자들이 담대히 일어서 세상에 진리와 생명의 기쁜 소식을 선포할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교회 신도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세습반대 시위대에 낫을 휘

[#산티아고 순례기] Epilogue 1. 왜 산티아고에서 돌아왔나?

프롤로그에서의 첫 질문은 "왜 산티아고로 떠났나?"였다. 그래서 결자해지(結者解之)의 의미로 "왜 산티아고에서 돌아왔나?"라는 질문에 답하며 서른세 개의 에세이를 마무리하려 한다. 그런데 막상 질문을 적고

[뉴스 뒤끝] ‘정치세력화’ 꿈꾼 전광훈 목사, 너무 빨리 움직였다

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11일 예고한 대로 기자회견을 갖고 단식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전 목사는 재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하야 운운했는데요, 전 목사의 이 같은 초강수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지는

한국교회, 실종된 박애 정신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이 올해 봄학기 '필란트로피'(Philanthropy)와 신학을 융합한 과목을 국내 최초로 개설한 가운데 11일 종강과 함께 기부금 전달식을 가져 유종의 미를 거뒀다. 기부문화연구소 소장 비케이

NCCK "이희호는 김대중을 지탱하는 존재"

"여사는 김대중의 짝이자, 투쟁하는 이들의 친구였습니다. 여성의 권익과 사회적 지위를 위해 노력하셨고, 아동과 청소년에게 힘이 되고자 노력했습니다. 남과 북의 평화로운 앞날을 위해서 경계도 넘기를 주저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그러진 신념은 무지에 기생한

호기롭게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운하며 단식 기도에 들어간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단식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기총은 당뇨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

ADVERTISEMENT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좌파목사" 프레임 억울하다"

최근 부목사의 동성애 설교 논란에 휩싸인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지난 16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자신을 포함한 교회에 '좌파' 프레임이 씌워지는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