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옹달샘과 초점(8)] 역지사지(易地思之) 할줄 아는 감성능력

kimkyungjae_07

"우리는 이제야 깨닫는다. 왜 중세기와 근세까지 종교계에 마녀사냥이 복음진리 수호라는 명분을 내걸고 횡횡했는지. 신앙자유를 찾아 신대륙을 찾아가간 청교도 주류들이 근면성실 했으나 왜 그들은 흑인 노예

[김기석 칼럼] 길들여진 기러기

kimkisuk

"쇠렌은 이 이야기 끝에 탄식하듯 말한다. "이미 길들여진 기러기는 야생 기러기가 될 수 없다. 오히려 야생 기러기가 길든 기러기가 되기 쉽다. 그러니 경계하라!" 어쩌면 이것이 쇠렌 키에르케고어의 영적 유훈

[설교] 내게 와서 쉬라

오늘날과 같은 무한 생산과 경쟁과 탐욕의 사회 속에서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하게 지키는 것은 일종의 신앙의 저항이요 대안입니다. 우리의 하나님은 그칠 줄 모르는 생산을 강요하는 이집트의 잡신이 아니라

명성교회, 수습안 마저 무시하나?

명성교회가 9일 당회를 열고 김삼환 원로목사-김하나 목사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의했습니다. 소속 교단인 예장통합 104회 총회가 가결한 수습안과도 배치되는 결의인데요, 수습전권위가 세운 동남노회도 명성교

NCCK, 트럼프 대통령에 서한 보내 북미간 소통 촉구

"한반도 비핵화가 단 기간 내에 진전될 수 없는 상황에서 미국에 의한 북한의 체제보장은 한반도를 혼돈에 빠지게 하는 우려를 차단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전부가 아니면 무' (all-or-nothing)라는 요구는 불신을 증대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제 딸이 '페어런트1'이라고 부르는 걸 원하지 않아"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제 딸이 저보고 '페어런트1' 이렇게 부르는 걸 원하지 않는다"면서 "제 딸이 '아니 왜 산부인과에서 그 애 신체를 보고 아들 딸을 마음대로 결정해? 18세가 되어서 신체랑 상관없이 본

진리 편에 서는 용기

"예수께서 바리새파 사람들이 제기한 함정 질문을 교묘하게 빠져나가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것은 씨름으로 이야기하자면 되치기라 할 수 있다. 바리새인들은 '황제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냐, 옳지 않

기독교는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키는가?

"기독교 우파는 세상의 세속성에 분노하여 정치적 접근을 통해 기독교적 법을 세우고, 이러한 강제력을 바탕으로 세상을 바꾸려 했다. 반면 기독교 우파의 정치권 장악에 분노하던 기독교 좌파도 정의, 평화, 평

잇단 정치행보 논란 전광훈 목사, 9일 또 다시 집회 예고

최근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의 행보가 분주합니다. 3일 개천절 집회에 이어 7일엔 유력 일간지와 인터뷰 등 전 목사는 활발히 정치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전 목사는 한글날인 9일 다시 한 번 집회를 예고했습니

우리는 <예장통합 104회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 결의안>에 반대합니다!

2019년 9월 26일 총회는 명성교회가 담임목사직을 대물림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었습니다. 어처구니없는 결정입니다. 교회를 목사의 소유로 생각하는 명성교회와 총회의 판단에 우리는 반대합니다. 우리 주 예수

<조선일보> 지면에 등장한 전광훈 목사, 여기서도 정부 원색 비난

국내 최대 일간지 <조선일보>가 10월 7일자에 전광훈 목사 인터뷰를 실었습니다. 전 목사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강도 높게 비난하는 한편, 정치활동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강변했습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촛불이 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던지다

12일 다시 한 번 서초대로에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습니다. 그런데 집회 현장을 담은 기록 영상과 보도 사진엔 유난히 사랑의교회가 자주 등..

ADVERTISEMENT
ADVERTISEMENT